[TF포토기획]철거 갈등, 노량진수산시장…'설 대목에도 한숨만'
입력: 2017.01.29 05:00 / 수정: 2017.01.29 05:00
청결예정 노량진수산시장 신축 건물로 이전을 두고 수산업협동조합과 상인들의 대립이 10개월째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25일 구 노량진수산시장 난간에 청결예정이라는 글이 적혀있다. /남윤호 기자
'청결예정' 노량진수산시장 신축 건물로 이전을 두고 수산업협동조합과 상인들의 대립이 10개월째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25일 구 노량진수산시장 난간에 '청결예정'이라는 글이 적혀있다. /남윤호 기자


[더팩트 | 남윤호 기자] 최근 노량진수산시장엔 겨울바람보다 차가운 '현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노량진수산시장이 신(新)시장과 구(舊)시장으로 갈라선 지 10개월. 노량진수산시장의 소유주체인 수산업협동조합은 지난해 3월부터 노량진 수산시장을 현대화된 신축 건물로 이전을 추진했지만 일부 상인들의 반발로 노량진수산시장은 두 쪽이 난 상태다.

600여 명이었던 상인 중 200여 명의 상인들이 높은 임대료와 공간을 문제로 이전을 거부하고 있으며, 구시장을 지키기로 결정하면서 이웃들간 갈등은 점차 커지고 있다.

또한, 민족 대명절인 설 임에도 불구하고 구매자의 소비심리가 하향곡선을 보이고 있고 상인들간의 반목으로 시장은 더욱 스산한 분위기다. 상인 성모 씨는 "예년 설 때와 비교하면 손님과 매출이 모두 반으로 줄었다. 평일에는 중국인 관광객의 매출이 대부분이었는데 이마저도 뚝 끊겼다"며 한숨을 내쉬었다.

구 시장에 남은 상인들은 영업을 이어가고 있지만 법적으로 무단 점유에 해당해 이전 혹은 폐업의 수순이 예상되고 있다.

노량진으로 향하는 길 구 시장을 찾는 발길이 아직 이어지고 있다. 수없이 많은 이들이 찾았던 시민들의 발길이 느껴진다.
'노량진으로 향하는 길' 구 시장을 찾는 발길이 아직 이어지고 있다. 수없이 많은 이들이 찾았던 시민들의 발길이 느껴진다.


태극기를 그리다 노량진 전철역과 노량진수산시장 연결 출입 통로엔 태극기들이 그려져 있다. 건물 벽면마다 적힌 철거예정 표시가 태극기 위엔 적히지 않기 때문.
'태극기를 그리다' 노량진 전철역과 노량진수산시장 연결 출입 통로엔 태극기들이 그려져 있다. 건물 벽면마다 적힌 '철거예정' 표시가 태극기 위엔 적히지 않기 때문.

폥쇙? 시장을 둘러보는 시민 너머로 폐쇄 위에 덧 쓰인 폥쇙 표시가 눈에 띈다.
'폥쇙?' 시장을 둘러보는 시민 너머로 폐쇄 위에 덧 쓰인 '폥쇙' 표시가 눈에 띈다.



떠난 이와 남은 이 수도와 전기가 끊긴 상가 상인들은 신축 건물로 이전. 텅 빈 상가 창 너머엔 영업을 계속하는 시장 상인들의 모습이 비치고 있다.
'떠난 이와 남은 이' 수도와 전기가 끊긴 상가 상인들은 신축 건물로 이전. 텅 빈 상가 창 너머엔 영업을 계속하는 시장 상인들의 모습이 비치고 있다.


빈 복도 수산업과 관련한 사무실들이 모두 공실로 변해 철거를 기다리고 있다.
'빈 복도' 수산업과 관련한 사무실들이 모두 공실로 변해 철거를 기다리고 있다.


빈 자리 노량진수산시장 한 켠에 상인이 떠나간 자리가 을씨년스럽게 남아 있다.
'빈 자리' 노량진수산시장 한 켠에 상인이 떠나간 자리가 을씨년스럽게 남아 있다.


떠나간다 신축 건물로 이전한 상인들로 붐비던 시장 곳곳엔 빈자리들이 늘어가고 있다.
'떠나간다' 신축 건물로 이전한 상인들로 붐비던 시장 곳곳엔 빈자리들이 늘어가고 있다.


한산한 시장 설을 나흘 앞둔 25일 노량진수산시장은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한산한 시장' 설을 나흘 앞둔 25일 노량진수산시장은 한산한 모습을 보였다.

상인이 보는 하늘 어두컴컴한 시장에서 하늘을 올려다보면 오래된 창에 철거라는 표시가 돼 있다.
'상인이 보는 하늘' 어두컴컴한 시장에서 하늘을 올려다보면 오래된 창에 철거라는 표시가 돼 있다.

소주잔 기울이던 그 곳 회를 떠오거나 생물 대게, 새우 등 해산물을 사 오면 자릿값을 받고 상을 봐주는 식당이 아직 영업을 이어가고 있다. 4호 매점과 나란히 자리한 5호, 6호 매점 주인은 폐업과 이전을 결정했다.
'소주잔 기울이던 그 곳' 회를 떠오거나 생물 대게, 새우 등 해산물을 사 오면 자릿값을 받고 상을 봐주는 식당이 아직 영업을 이어가고 있다. 4호 매점과 나란히 자리한 5호, 6호 매점 주인은 폐업과 이전을 결정했다.


단수 4호 매점 관계자는 잘 나오던 물이 사흘째 나오지 않는다며 누군가 장난을 치는 건지 동파가 된 건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단수' 4호 매점 관계자는 "잘 나오던 물이 사흘째 나오지 않는다"며 "누군가 장난을 치는 건지 동파가 된 건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전 완료 전기와 수도가 끊기며 시장 옆에서 장사를 하던 상가 상인들은 떠나고 빈 상가만 남아 있다.
'이전 완료' 전기와 수도가 끊기며 시장 옆에서 장사를 하던 상가 상인들은 떠나고 빈 상가만 남아 있다.


찻집 시장 구석 1평 남짓한 공간에서 상인들의 몸을 녹였던 찻집은 온기를 잃었다.
'찻집' 시장 구석 1평 남짓한 공간에서 상인들의 몸을 녹였던 찻집은 온기를 잃었다.


경비 사설업체의 경비를 받고 있는 노량진수산시장.
'경비' 사설업체의 경비를 받고 있는 노량진수산시장.


공고문과 박근혜 퇴진 시장 외곽에 있는 건물은 합판으로 막힌 채 출입이 금해지고 있다.
'공고문과 박근혜 퇴진' 시장 외곽에 있는 건물은 합판으로 막힌 채 출입이 금해지고 있다.


다른 계획 시장 외벽에 적힌 철거예정과 달리 상인들의 계획은 청결예정이다.
'다른 계획' 시장 외벽에 적힌 '철거예정'과 달리 상인들의 계획은 '청결예정'이다.

ilty012@tf.co.kr
사진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