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포토] 안드레 에밋의 원맨쇼, KCC 우승이 눈 앞에!
입력: 2016.10.02 21:17 / 수정: 2016.10.02 21:18
2016 아시아 프로농구 챔피언십 전주KCC와 울산모비스의 경기에서 KCC 안드레 에밋이 모비스 양동근을 뿌리치고 돌파를 하고 있다. /최용민 기자
'2016 아시아 프로농구 챔피언십' 전주KCC와 울산모비스의 경기에서 KCC 안드레 에밋이 모비스 양동근을 뿌리치고 돌파를 하고 있다. /최용민 기자

[더팩트 | 잠실학생체육관= 최용민 기자] 역시 '명불허전'. 안드레 에밋이 또 한번 폭발했다. 2일 오후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6 아시아 프로농구 챔피언십' 전주KCC와 울산모비스의 경기에서 KCC는 모비스에 2차 연장전까지 가는 접전 끝에 97-91로 승리했다. 역전승을 따낸 KCC는 우승에 한 걸음 더 다가갔다.

이날 47득점 11리바운드를 기록한 에밋은 전날 쓰촨과 경기에서도 혼자 44점을 넣는 등 두 경기에서 평균 45.5점을 넣는 엄청난 득점력을 과시했다. 2연승을 거둔 KCC는 3일 웰링턴(뉴질랜드)과 마지막 경기에서 이기면 자력으로 이번 대회 우승을 차지한다.

한편, 이번 대회는 지난 시즌 정규시즌 우승팀인 전주 KCC와 2위 울산 모비스, 중국프로농구(CBA) 우승팀 쓰촨 블루웨일스, 뉴질랜드리그(NBL) 플레이오프 챔피언 웰링턴 세인츠 등 3개국, 4개 팀이 참가해 우승을 놓고 치열한 승부를 펼친다.

KCC 에밋, 이날 경기에서 47득점 11리바운드 기록
KCC 에밋, 이날 경기에서 47득점 11리바운드 기록


KCC 에밋이 골밑 돌파를 시도하다 모비스 밀러에게 볼을 빼앗기고 있다.
KCC 에밋이 골밑 돌파를 시도하다 모비스 밀러에게 볼을 빼앗기고 있다.


모비스 밀러에게 볼을 빼앗긴 후 아쉬워하는 KCC 에밋
모비스 밀러에게 볼을 빼앗긴 후 아쉬워하는 KCC 에밋

모비스 양동근이 KCC 김효범과 충돌 후 볼을 놓치고 있다.
모비스 양동근이 KCC 김효범과 충돌 후 볼을 놓치고 있다.



모비스 양동근이 KCC 김효범과 충돌 후 볼을 놓치고 있다.
모비스 양동근이 KCC 김효범과 충돌 후 볼을 놓치고 있다.


모비스 밀러와 KCC 신명호가 리바운드 다툼을 벌이고 있다.
모비스 밀러와 KCC 신명호가 리바운드 다툼을 벌이고 있다.


모비스 밀러
모비스 밀러


모비스 찰스로드
모비스 찰스로드


모비스 로드가 호쾌한 덩크슛을 터뜨린 뒤 동료들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모비스 로드가 호쾌한 덩크슛을 터뜨린 뒤 동료들과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KCC 김민구가 모비스 수비수들에게 에워싸이자 재빠르게 패스를 하고 있다.
KCC 김민구가 모비스 수비수들에게 에워싸이자 재빠르게 패스를 하고 있다.


KCC 김민구
KCC 김민구



KCC 김지후가 모비스 골밑을 파고든 뒤 슛을 성공시키고 있다.
KCC 김지후가 모비스 골밑을 파고든 뒤 슛을 성공시키고 있다.




KCC 라이온스가 모비스 로드의 마크를 뚫고 득점에 성공하고 있다.
KCC 라이온스가 모비스 로드의 마크를 뚫고 득점에 성공하고 있다.


KCC 라이온스
KCC 라이온스


모비스 양동근이 흐르는 볼을 간신히 살려내고 있다.
모비스 양동근이 흐르는 볼을 간신히 살려내고 있다.

전주 KCC 에밋
전주 KCC 에밋


KCC 전태풍이 골밑슛을 성공시키고 있다.
KCC 전태풍이 골밑슛을 성공시키고 있다.


KCC 전태풍이 모비스 밀러의 볼을 가로챈 뒤 잡아내려 하고 있다.
KCC 전태풍이 모비스 밀러의 볼을 가로챈 뒤 잡아내려 하고 있다.


KCC 신명호, 전태풍이 모비스 밀러의 공격을 막을며 볼을 빼앗고 있다.
KCC 신명호, 전태풍이 모비스 밀러의 공격을 막을며 볼을 빼앗고 있다.


전주 KCC 전태풍
전주 KCC 전태풍

KCC 추승균 감독



울산 모비스 유재학 감독
울산 모비스 유재학 감독


울산 모비스 유재학 감독, 김재훈 코치
울산 모비스 유재학 감독, 김재훈 코치



KCC 전태풍이 모비스 밀러의 볼을 가로채 골을 성공시킨 뒤 보너스 샷까지 얻자 신명호와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KCC 전태풍이 모비스 밀러의 볼을 가로채 골을 성공시킨 뒤 보너스 샷까지 얻자 신명호와 하이파이브를 나누고 있다.



KCC 전태풍이 골밑슛을 성공시키고 있다.
KCC 전태풍이 골밑슛을 성공시키고 있다.



[leebean@tf.co.kr]
[사진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