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포토] '눈물의 첫 승' 인천 드디어 이겼다!
입력: 2016.05.28 16:18 / 수정: 2016.05.28 16:18
인천이 1-0으로 성남에 승리를 거두며  올 시즌 첫 승을 거두자 경기 종료 후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인천이 1-0으로 성남에 승리를 거두며 올 시즌 첫 승을 거두자 경기 종료 후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더팩트 | 최용민 기자] 28일 오후 경기도 성남 탄천종합운동장에서 열린 'K리그 클래식 2016' 성남FC와 인천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인천이 1-0으로 성남을 꺾고 183일 만에 눈물겨운 올 시즌 첫 승을 신고했다. 인천은 성남과 원정경기서 후반 케빈의 결승골을 앞세워 1-0으로 승리를 거두며 1승4무7패(승점7)를 기록, 탈꼴찌 발판을 마련했다.

인천 캐빈이 후반 선취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펼치며 기뻐하고 있다.
인천 캐빈이 후반 선취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펼치며 기뻐하고 있다.


인천 캐빈이 후반 선취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펼치며 기뻐하고 있다.
인천 캐빈이 후반 선취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펼치며 기뻐하고 있다.


인천이 1-0으로 성남에 승리를 거두며  올 시즌 첫 승을 거두자 경기 종료 후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인천이 1-0으로 성남에 승리를 거두며 올 시즌 첫 승을 거두자 경기 종료 후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인천이 1-0으로 성남에 승리를 거두며  올 시즌 첫 승을 거두자 경기 종료 후 탈진한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쓰러져 있다.
인천이 1-0으로 성남에 승리를 거두며 올 시즌 첫 승을 거두자 경기 종료 후 탈진한 선수들이 그라운드에 쓰러져 있다.


인천이 1-0으로 성남에 승리를 거두며  올 시즌 첫 승을 거두자 경기 종료 후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인천이 1-0으로 성남에 승리를 거두며 올 시즌 첫 승을 거두자 경기 종료 후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인천이 1-0으로 성남에 승리를 거두며  올 시즌 첫 승을 거두자 경기 종료 후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인천이 1-0으로 성남에 승리를 거두며 올 시즌 첫 승을 거두자 경기 종료 후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인천이 1-0으로 성남에 승리를 거두며  올 시즌 첫 승을 거두자 경기 종료 후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인천이 1-0으로 성남에 승리를 거두며 올 시즌 첫 승을 거두자 경기 종료 후 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인천이 1-0으로 성남에 승리를 거둔 가운데 올 시즌 첫 승을 거둔 김도훈 감독이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인천이 1-0으로 성남에 승리를 거둔 가운데 올 시즌 첫 승을 거둔 김도훈 감독이 선수들을 격려하고 있다.


인천이 1-0으로 성남에 승리를 거둔 가운데 올 시즌 첫 승을 거둔 김도훈 감독이 담담한 표정으로 경기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인천이 1-0으로 성남에 승리를 거둔 가운데 올 시즌 첫 승을 거둔 김도훈 감독이 담담한 표정으로 경기장을 빠져나가고 있다.

인천 캐빈이 후반 선취골을 넣은 뒤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인천 캐빈이 후반 선취골을 넣은 뒤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인천 캐빈이 후반 선취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펼치며 기뻐하고 있다.
인천 캐빈이 후반 선취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펼치며 기뻐하고 있다.


인천 캐빈이 후반 선취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인천 캐빈이 후반 선취골을 넣은 뒤 환호하고 있다.


인천 캐빈이 후반 선취골을 넣은 뒤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인천 캐빈이 후반 선취골을 넣은 뒤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성남 이태희가 인천 박세직이 슈팅을 할 찰라 재빠르게 볼을 빼앗고 있다.
성남 이태희가 인천 박세직이 슈팅을 할 찰라 재빠르게 볼을 빼앗고 있다.


성남 김태윤과 인천 요니치가 볼을 차지하기 위해 거친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성남 김태윤과 인천 요니치가 볼을 차지하기 위해 거친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성남 김동희가 인천 문전에서 몸을 날려 헤딩슛을 노렸으나 실패하고 있다.
성남 김동희가 인천 문전에서 몸을 날려 헤딩슛을 노렸으나 실패하고 있다.


성남 안상현이 인천 문전에서 요니치에 앞서 볼을 살려내고 있다.
성남 안상현이 인천 문전에서 요니치에 앞서 볼을 살려내고 있다.


성남 티아고가 왼쪽 정강이를 걷어차인 뒤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성남 티아고가 왼쪽 정강이를 걷어차인 뒤 고통스러워하고 있다.


성남 김동희가 인천 문전에서 몸을 날려 헤딩슛을 노렸으나 실패하고 있다.
성남 김동희가 인천 문전에서 몸을 날려 헤딩슛을 노렸으나 실패하고 있다.


성남 티아고가 인천 문전으로 돌파를 시도하다 이윤표가 적극적으로 저지하고 있다.
성남 티아고가 인천 문전으로 돌파를 시도하다 이윤표가 적극적으로 저지하고 있다.


인천 김동희가 성남 조병국과 공중볼을 다투다 중심을 잃고 있다.
인천 김동희가 성남 조병국과 공중볼을 다투다 중심을 잃고 있다.


인천 김동희가 성남 조병국과 공중볼을 다투다 중심을 잃고 있다.
인천 김동희가 성남 조병국과 공중볼을 다투다 중심을 잃고 있다.


성남 김태윤과 인천 권완규가 공중볼 다툼을 벌이고 있다.
성남 김태윤과 인천 권완규가 공중볼 다툼을 벌이고 있다.


성남 황의조와 인천 조병국이 치열한 볼다툼을 벌이고 있다.
성남 황의조와 인천 조병국이 치열한 볼다툼을 벌이고 있다.


성남 안상현이 인천 문전에서 박세직의 마크를 따돌리고 있다.
성남 안상현이 인천 문전에서 박세직의 마크를 따돌리고 있다.


인천 골키퍼 조수현이 볼을 놓치는 사이 성남 피투가 전력질주로 쫓아오고 있다.
인천 골키퍼 조수현이 볼을 놓치는 사이 성남 피투가 전력질주로 쫓아오고 있다.


인천 골키퍼 조수현이 볼을 놓치는 사이 성남 피투가 전력질주로 쫓아오고 있다.
인천 골키퍼 조수현이 볼을 놓치는 사이 성남 피투가 전력질주로 쫓아오고 있다.


성남 김두현의 300경기 출장기념 시상에서 허정무 축구협회 부회장, 김두현과 두 아들, 이재명 성남시장이 동영상을 지켜보고 있다.
성남 김두현의 300경기 출장기념 시상에서 허정무 축구협회 부회장, 김두현과 두 아들, 이재명 성남시장이 동영상을 지켜보고 있다.




[leebean@tf.co.kr]
[사진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