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포토] '4골 아드리아노 원맨쇼' 서울, 연장 끝에 대구 누르고 FA컵 16강 진출
입력: 2016.05.11 22:19 / 수정: 2016.05.11 22:19
서울 아드리아노가 연장 후반 4골을 터뜨리며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서울 아드리아노가 연장 후반 4골을 터뜨리며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더팩트|최용민 기자] 11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16 KEB하나은행 FA컵' 32강전 FC서울과 대구FC의 경기에서 '디펜딩챔피언' FC서울이 아드리아노의 맹활약을 앞세워 연장 접전 끝에 대구FC 누르고 16강에 진출했다. 서울은 먼저 두 골을 내주며 끌려갔지만 후반전에 투입된 해결사 아드리아노가 네 골을 폭발시키며 위기에 빠졌던 팀을 구해냈다.



서울 아드리아노가 연장 후반 4골을 터뜨리며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서울 아드리아노가 연장 후반 4골을 터뜨리며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서울 아드리아노가 연장 후반 4골을 터뜨리며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서울 아드리아노가 연장 후반 4골을 터뜨리며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서울 아드리아노가 연장 후반 4골을 터뜨리며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서울 아드리아노가 연장 후반 4골을 터뜨리며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대구 4-2로 누르고 16강에 진출한 서울 최용수 감독이 경기 종료 후 박수를 치고 있다.
대구 4-2로 누르고 16강에 진출한 서울 최용수 감독이 경기 종료 후 박수를 치고 있다.


서울 아드리아노가 2-2 동점상황에서 연장 전반 역전골을 터뜨리며 해트트릭을 기록하자 동료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서울 아드리아노가 2-2 동점상황에서 연장 전반 역전골을 터뜨리며 해트트릭을 기록하자 동료선수들이 기뻐하고 있다.


서울 아드리아노가 2-2 동점상황에서 연장 전반 역전골을 터뜨리며 해트트릭을 기록하자 동료선수들과 기뻐하고 있다.
서울 아드리아노가 2-2 동점상황에서 연장 전반 역전골을 터뜨리며 해트트릭을 기록하자 동료선수들과 기뻐하고 있다.


서울 아드리아노가 2-2 동점상황에서 연장 전반 역전골을 터뜨리며 해트트릭을 기록하자 박주영과 기뻐하고 있다.
서울 아드리아노가 2-2 동점상황에서 연장 전반 역전골을 터뜨리며 해트트릭을 기록하자 박주영과 기뻐하고 있다.


서울 아드리아노가 2-2 동점상황에서 연장 전반 역전골을 터뜨리며 해트트릭을 기록하고 있다.
서울 아드리아노가 2-2 동점상황에서 연장 전반 역전골을 터뜨리며 해트트릭을 기록하고 있다.


서울 아드리아노가 2-2 동점상황에서 연장 전반 역전골을 터뜨리며 해트트릭을 기록하고 있다.
서울 아드리아노가 2-2 동점상황에서 연장 전반 역전골을 터뜨리며 해트트릭을 기록하고 있다.


서울 아드리아노가 후반에 교체선수로 출전해 순식간에 멀티골을 기록한 뒤 세리머니를 생략하고 볼을  하프라인으로 가져가고 있다.
서울 아드리아노가 후반에 교체선수로 출전해 순식간에 멀티골을 기록한 뒤 세리머니를 생략하고 볼을 하프라인으로 가져가고 있다.


서울 아드리아노가 후반에 교체선수로 출전해 순식간에 멀티골을 기록한 뒤 세리머니를 생략하고 볼을  하프라인으로 가져가고 있다.
서울 아드리아노가 후반에 교체선수로 출전해 순식간에 멀티골을 기록한 뒤 세리머니를 생략하고 볼을 하프라인으로 가져가고 있다.


서울 아드리아노가 후반에 교체선수로 출전해 순식간에 멀티골을 기록하고 있다.
서울 아드리아노가 후반에 교체선수로 출전해 순식간에 멀티골을 기록하고 있다.


서울 김남춘이 대구 문전에서 헤딩슛을 시도하고 있다.
서울 김남춘이 대구 문전에서 헤딩슛을 시도하고 있다.


서울 최용수 감독이 대구에 0-2로 리드를 당하자 당혹스런 표정을 보이고 있다.
서울 최용수 감독이 대구에 0-2로 리드를 당하자 당혹스런 표정을 보이고 있다.


서울 최용수 감독이 대구에 0-2로 리드를 당하자 당혹스런 표정을 보이고 있다.
서울 최용수 감독이 대구에 0-2로 리드를 당하자 당혹스런 표정을 보이고 있다.


대구 이영진 감독이 세징야가 후반 멀티골을 성공시키자 환하게 웃고 있다.
대구 이영진 감독이 세징야가 후반 멀티골을 성공시키자 환하게 웃고 있다.


대구 세징야가 후반 멀티골을 성공시킨 뒤 환호하고 있다.
대구 세징야가 후반 멀티골을 성공시킨 뒤 환호하고 있다.


대구 세징야가 후반 멀티골을 성공시킨 뒤 환호하고 있다.
대구 세징야가 후반 멀티골을 성공시킨 뒤 환호하고 있다.


대구 세징야가 후반 멀티골을 성공시킨 뒤  대구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대구 세징야가 후반 멀티골을 성공시킨 뒤 대구선수들이 환호하고 있다.


대구 세징야가 후반 멀티골을 성공시킨 뒤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대구 세징야가 후반 멀티골을 성공시킨 뒤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서울 오스마르가 대구 문전에서 슛을 시도했으나 수비수들이 몸을 날려 막고 있다.
서울 오스마르가 대구 문전에서 슛을 시도했으나 수비수들이 몸을 날려 막고 있다.


서울 오스마르가 대구 박태홍, 정우제와 거친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서울 오스마르가 대구 박태홍, 정우제와 거친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서울 데얀이 김대우 주심에 판정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서울 데얀이 김대우 주심에 판정에 대해 항의하고 있다.


서울과 대구 양팀 선수들간에 거친 몸싸움이 벌어지자 최대우 주심이 선수들을 불러 구두경고를 주고 있다.
서울과 대구 양팀 선수들간에 거친 몸싸움이 벌어지자 최대우 주심이 선수들을 불러 구두경고를 주고 있다.


서울 데얀이 대구 문전에서 회심의 발리슛을 날리고 있다.
서울 데얀이 대구 문전에서 회심의 발리슛을 날리고 있다.


서울 데얀이 대구 문전에서 회심의 발리슛을 날리고 있다.
서울 데얀이 대구 문전에서 회심의 발리슛을 날리고 있다.


서울 박주영이 대구 문전에서 헤딩슛을 날렸으나 골키퍼 조현우가 막아내고 있다.
서울 박주영이 대구 문전에서 헤딩슛을 날렸으나 골키퍼 조현우가 막아내고 있다.


대구 FC 이영진 감독
대구 FC 이영진 감독


서울 주세종이 대구 문전에 강력한 슈팅을 날리고 있다.
서울 주세종이 대구 문전에 강력한 슈팅을 날리고 있다.


대구 신창무가 서울 고요한이 볼을 차지하기 앞서 걷어내고 있다.
대구 신창무가 서울 고요한이 볼을 차지하기 앞서 걷어내고 있다.


대구 골키퍼 조현우가 서울 데얀의 헤딩슛에 앞서 볼을 잡아내고 있다.
대구 골키퍼 조현우가 서울 데얀의 헤딩슛에 앞서 볼을 잡아내고 있다.


서울 박주영과 대구 김동진이 볼다툼을 벌이고 있다.
서울 박주영과 대구 김동진이 볼다툼을 벌이고 있다.




[leebean@tf.co.kr]
[사진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