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포토] '치열했던 사제대결' 성남, 인천에 3-2 승리...스승이 웃었다
입력: 2016.04.09 18:51 / 수정: 2016.04.09 20:33

성남  선수들이 후반 2-2 동점상황에서  티아고가 다시 앞서가는 골을 넣고 서포터즈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성남 선수들이 후반 2-2 동점상황에서 티아고가 다시 앞서가는 골을 넣고 서포터즈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더팩트 | 최용민 기자] 8일 오후 인천축구전용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클래식 2016' 인천유나이티드와 성남FC의 경기에서 황의조의 멀티골과 4경기 연속골을 챙긴 티아고의 결승골에 힘입은 성남이 인천을 3-2로 물리치고 무패행진을 4경기로 늘렸다. 국가대표팀서 생존경쟁을 벌이고 있는 황의조는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이 지켜보는 앞에서 의미있는 멀티골을 기록했다. 김학범-김도훈의 '사제대결'로 관심을 모으기도 했던 이번 대결에서 3승1무가 된 성남은 가장 먼저 승점 10에 오르며 1위자리를 지켰고 인천은 개막 후 4연패에 빠지며 승점을 따내는데 실패했다.

후반 2-2 동점상황에서 성남 티아고가 다시 앞서가는 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옆의 황의조는 2골을 넣었다.
후반 2-2 동점상황에서 성남 티아고가 다시 앞서가는 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옆의 황의조는 2골을 넣었다.

성남 황의조가 전반 멀티골을 기록하고 환호하고 있다.
성남 황의조가 전반 멀티골을 기록하고 환호하고 있다.

후반 2-2 동점상황에서 성남 티아고가 다시 앞서가는 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후반 2-2 동점상황에서 성남 티아고가 다시 앞서가는 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3-2로 승리를 거둔 성남선수들이 경기종료 후 하이파이브를 나누며 기뻐하고 있다.
3-2로 승리를 거둔 성남선수들이 경기종료 후 하이파이브를 나누며 기뻐하고 있다.

3-2 혈전을 벌인 양팀 선수들이 경기 종료 후 인사를 나누고 있다.
3-2 혈전을 벌인 양팀 선수들이 경기 종료 후 인사를 나누고 있다.


올시즌 전패를 기록한 인천선수들이 아쉬운표정으로 그라운드에 서 있다.
올시즌 전패를 기록한 인천선수들이 아쉬운표정으로 그라운드에 서 있다.

성남 김학범 감독과 인천 김도훈 감독이 경기 전 악수를 나누며 인사하고 있다.
성남 김학범 감독과 인천 김도훈 감독이 경기 전 악수를 나누며 인사하고 있다.

승리를 거둔 성남 김학범 감독이 조용히 경기장을 빠져나고 있다.
승리를 거둔 성남 김학범 감독이 조용히 경기장을 빠져나고 있다.

3-2로 패색이 짙어진 인천 김도훈 감독이 안타까운 표정을 보이고 있다.
3-2로 패색이 짙어진 인천 김도훈 감독이 안타까운 표정을 보이고 있다.

후반 2-2 동점상황에서 성남 티아고가 다시 앞서가는 골을 넣고 서포터즈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후반 2-2 동점상황에서 성남 티아고가 다시 앞서가는 골을 넣고 서포터즈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성남  선수들이 후반 2-2 동점상황에서  티아고가 다시 앞서가는 골을 넣고 서포터즈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성남 선수들이 후반 2-2 동점상황에서 티아고가 다시 앞서가는 골을 넣고 서포터즈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후반 2-2 동점상황에서 성남 티아고가 다시 앞서가는 골을 넣고 서포터즈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후반 2-2 동점상황에서 성남 티아고가 다시 앞서가는 골을 넣고 서포터즈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후반 2-2 동점상황에서 성남 티아고가 다시 앞서가는 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후반 2-2 동점상황에서 성남 티아고가 다시 앞서가는 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후반 2-2 동점상황에서 성남 티아고가 다시 앞서가는 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후반 2-2 동점상황에서 성남 티아고가 다시 앞서가는 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후반 2-2 동점상황에서 성남 티아고가 다시 앞서가는 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옆의 황의조는 2골을 넣었다.
후반 2-2 동점상황에서 성남 티아고가 다시 앞서가는 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옆의 황의조는 2골을 넣었다.


후반 2-2 동점상황에서 성남 티아고가 다시 앞서가는 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옆의 황의조는 2골을 넣었다.
후반 2-2 동점상황에서 성남 티아고가 다시 앞서가는 골을 넣고 세리머니를 펼치고 있다. 옆의 황의조는 2골을 넣었다.

후반 동점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는 인천 케빈
후반 동점골을 터뜨린 뒤 환호하는 인천 케빈


인천 케빈이 후반 동점골을 터뜨리자 환호하는 동료들
인천 케빈이 후반 동점골을 터뜨리자 환호하는 동료들


성남 윤영선과 인천 벨코스키가 공중볼 다툼을 벌이고 있다.
성남 윤영선과 인천 벨코스키가 공중볼 다툼을 벌이고 있다.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과 카로스 아르무아 코치가 인천-성남 경기를 찾아 관전하고 있다.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과 카로스 아르무아 코치가 인천-성남 경기를 찾아 관전하고 있다.


인천 케빈이 성남 문전에서 슈팅을 날리고 있다.
인천 케빈이 성남 문전에서 슈팅을 날리고 있다.

성남 장학영이 볼을 걷어내고 있다.
성남 장학영이 볼을 걷어내고 있다.

0-2로 리드를 당하던 인천의 송제헌이 전반 페널티킥을 성공시킨 뒤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0-2로 리드를 당하던 인천의 송제헌이 전반 페널티킥을 성공시킨 뒤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0-2로 리드를 당하던 인천의 송제헌이 전반 페널티킥을 성공시킨 뒤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0-2로 리드를 당하던 인천의 송제헌이 전반 페널티킥을 성공시킨 뒤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0-2로 리드를 당하던 인천의 송제헌이 전반 페널티킥을 성공시킨 뒤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0-2로 리드를 당하던 인천의 송제헌이 전반 페널티킥을 성공시킨 뒤 주먹을 불끈 쥐고 있다.

성남 황의조가 전반 멀티골을 기록하고 환호하고 있다.
성남 황의조가 전반 멀티골을 기록하고 환호하고 있다.

성남 황의조가 전반 멀티골을 기록하고 환호하고 있다.
성남 황의조가 전반 멀티골을 기록하고 환호하고 있다.

성남 황의조(오른쪽)가 전반 멀티골을 기록하고 환호하고 있다.
성남 황의조(오른쪽)가 전반 멀티골을 기록하고 환호하고 있다.

성남 황의조가 전반 멀티골을 기록하고 환호하고 있다.
성남 황의조가 전반 멀티골을 기록하고 환호하고 있다.

성남 황의조가 전반 6분 선취골을 성공시키고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성남 황의조가 전반 6분 선취골을 성공시키고 동료들과 환호하고 있다.

성남 황의조(가운데)가 전반 6분 선취골을 성공시키고 환호하고 있다.
성남 황의조(가운데)가 전반 6분 선취골을 성공시키고 환호하고 있다.

인천 김도훈 감독
인천 김도훈 감독

성남 김학범 감독
성남 김학범 감독




[leebean@tf.co.kr]
[사진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