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포토] '박주영 멀티골' 서울, 인천 3-1 완파...신바람 2연승
입력: 2016.04.02 18:41 / 수정: 2016.04.02 18:41
멀티골을 기록한 박주영이 쐐기골을 터뜨린 아드리아노를 안고 기뻐하고 있다.
멀티골을 기록한 박주영이 쐐기골을 터뜨린 아드리아노를 안고 기뻐하고 있다.

[더팩트 | 최용민 기자] 2일 오후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K리그 클래식 2016' FC서울와 인천유나이티드의 경기에서 서울이 박주영의 멀티골과 아드리아노의 쐐기골에 힘입어 3-1로 인천에 승리했다. 서울 박주영은 인천의 짠물수비를 뚫고 맹활약하며 '인천 킬러'로서의 면모를 다시한 번 과시했다. 서울은 안방에서 값진 승점 3점을 획득했고, 2연승을 질주하며 순위 도약을 위한 발판을 마련했다.

멀티골을 기록한 박주영이 경기 종료 후 환한 표정으로 웃고 있다.
멀티골을 기록한 박주영이 경기 종료 후 환한 표정으로 웃고 있다.

멀티골을 기록한 박주영이 교체된 뒤 벤치에서 환영을 받고 있다.
멀티골을 기록한 박주영이 교체된 뒤 벤치에서 환영을 받고 있다.

멀티골을 기록한 뒤 교체된 박주영이 최용수 감독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멀티골을 기록한 뒤 교체된 박주영이 최용수 감독과 악수를 나누고 있다.

아드리아노가 쐐골을 터뜨리자 멀티골을 기록한 박주영과 동료들이 기뻐하고 있다.
아드리아노가 쐐골을 터뜨리자 멀티골을 기록한 박주영과 동료들이 기뻐하고 있다.

아드리아노가 쐐기골을 터뜨린 뒤 동료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아드리아노가 쐐기골을 터뜨린 뒤 동료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멀티골을 기록한 박주영이 쐐기골을 터뜨린 아드리아노를 안고 기뻐하고 있다.
멀티골을 기록한 박주영이 쐐기골을 터뜨린 아드리아노를 안고 기뻐하고 있다.

쐐기골을 터뜨린 아드리아노가 동료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쐐기골을 터뜨린 아드리아노가 동료들의 환영을 받고 있다.

서울 아드리아노가 2-0으로 앞선 후반 종료 직전 쐐기골을 터뜨리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서울 아드리아노가 2-0으로 앞선 후반 종료 직전 쐐기골을 터뜨리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서울 아드리아노가 인천 수비수들을 차례로 제치며 문전으로 돌파를 하고 있다.
서울 아드리아노가 인천 수비수들을 차례로 제치며 문전으로 돌파를 하고 있다.

서울 박주영이 후반 멀티골을 터뜨리고 도움을 준 다카하기와 포옹을 나누고 있다.
서울 박주영이 후반 멀티골을 터뜨리고 도움을 준 다카하기와 포옹을 나누고 있다.


서울 박주영이 후반 멀티골을 터뜨리고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서울 박주영이 후반 멀티골을 터뜨리고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서울 박주영이 후반 멀티골을 터뜨리고 기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서울 박주영이 후반 멀티골을 터뜨리고 기도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서울 박주영이 후반 멀티골을 터뜨리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서울 박주영이 후반 멀티골을 터뜨리고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서울 다카하기가 인천 박세직과 볼다툼을 벌이고 있다.
서울 다카하기가 인천 박세직과 볼다툼을 벌이고 있다.


서울 박주영이 전반 페널티킥을 성공시킨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서울 박주영이 전반 페널티킥을 성공시킨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서울 박주영이 전반 페널티킥을 성공시킨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서울 박주영이 전반 페널티킥을 성공시킨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서울 박주영이 전반 페널티킥을 성공시킨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서울 박주영이 전반 페널티킥을 성공시킨 뒤 동료들과 기쁨을 나누고 있다.


서울 박주영이 전반 페널티킥을 성공시킨 뒤 기도를 하고 있다.
서울 박주영이 전반 페널티킥을 성공시킨 뒤 기도를 하고 있다.


박주영이 전반 페널티킥을 성공 시키고 기도를 하고 있다.
박주영이 전반 페널티킥을 성공 시키고 기도를 하고 있다.


서울 박주영이 전반 페널티킥을 성공시키고 있다.
서울 박주영이 전반 페널티킥을 성공시키고 있다.


서울 박주영이 전반 데얀이 페널티킥을 얻어내자 기뻐하고 있다.
서울 박주영이 전반 데얀이 페널티킥을 얻어내자 기뻐하고 있다.


서울 데얀이 전반 페널티킥을 얻어내고 있다.
서울 데얀이 전반 페널티킥을 얻어내고 있다.


서울 데얀이 전반 페널티킥을 얻어내고 있다.
서울 데얀이 전반 페널티킥을 얻어내고 있다.


양팀 선수들이 인천 문전에서 혼전을 벌이고 있다.
양팀 선수들이 인천 문전에서 혼전을 벌이고 있다.


서울 데얀이 인천 문전에서 골키퍼 김다솔이 볼을 잡기 전에 빼앗고 있다.
서울 데얀이 인천 문전에서 골키퍼 김다솔이 볼을 잡기 전에 빼앗고 있다.


서울 데얀이 인천 골키퍼 김다솔의 볼 컨트롤 미스가 나는 사이 볼을 빼앗고 있다.
서울 데얀이 인천 골키퍼 김다솔의 볼 컨트롤 미스가 나는 사이 볼을 빼앗고 있다.


서울 데얀과 인천 김대중이 공중볼 다툼을 벌이고 있다.
서울 데얀과 인천 김대중이 공중볼 다툼을 벌이고 있다.


FC서울 최용수 감독
FC서울 최용수 감독


인천유나이티드 김도훈 감독
인천유나이티드 김도훈 감독


FC서울 오스마르
FC서울 오스마르
FC서울 데얀
FC서울 데얀


[leebean@tf.co.kr]
[사진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