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포토] 김관진-황병서 만났다... '통일부, 남북 고위급 회담 장면 공개'
입력: 2015.08.22 20:06 / 수정: 2015.08.23 10:09
22일 오후 남북 고위급 접촉이 전격적으로 이뤄진 가운데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오른쪽)과 황병서 북한 군총정치국장(왼쪽)이 악수를 하고 있다. 뒤로 홍용표 통일부 장관(오른쪽에서 두번째)과 김양건 노동당비서(왼쪽에서 두번째)도 나란히 악수를 하고 있다.
22일 오후 남북 고위급 접촉이 전격적으로 이뤄진 가운데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오른쪽)과 황병서 북한 군총정치국장(왼쪽)이 악수를 하고 있다. 뒤로 홍용표 통일부 장관(오른쪽에서 두번째)과 김양건 노동당비서(왼쪽에서 두번째)도 나란히 악수를 하고 있다.


22일 오후 남북 고위급 접촉이 전격적으로 이뤄진 가운데 김관진 국가안보실장(맨 오른쪽)과 황병서 북한 군총정치국장(맨 왼쪽)이 악수를 하고 있다. 뒤로 홍용표 통일부 장관(오른쪽에서 두번째)과 김양건 노동당비서(왼쪽에서 두번째)도 나란히 악수를 하고 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판문점 남측 평화의 집에서 남북 고위급 접촉이 시작됐다"고 밝혔다. 판문점 남북 고위급 접촉은 당초 예정된 오후 6시보다 다소 늦게 시작된 것으로 알려졌다. 우리측에선 김관진 국가안보실장과 홍용표 통일부 장관이, 북측에선 황병서 군 총정치국장, 김양건 노동당 비서가 마주 앉았다.

통일부는 이날 오후 7시20분께 네 사람이 한 자리에 모여 환담하는 장면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번 회담에 대해 "현재 진행되고 있는 남북관계 상황과 관련된 모든 것이 논의될 것"이라고 말했다.

남북 고위급 접촉이 전격적으로 이뤄진 22일 오후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왼쪽 두번째)과 황병서 북한 군총정치국장(오른쪽 두번째)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남북 고위급 접촉이 전격적으로 이뤄진 22일 오후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왼쪽 두번째)과 황병서 북한 군총정치국장(오른쪽 두번째)이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사진제공= 통일부>

[더팩트ㅣ이효균 기자 anypic@tf.co.kr]
[사진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