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F클릭] 유기홍 의원, '장준하 특별법으로 의문사 풀어야'
입력: 2015.08.04 10:33 / 수정: 2015.08.04 10:33
영화 암살의 두 주인공과 비슷한 인물이 있었다 -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책회의에서 유기홍 의원이 이른바 장준하특별법 입법을 촉구하며 영화 암살의 두 주인공 사진(위)과 장준하 선생, 박정희 전 대통령의 일제강점기 활동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국회=문병희 기자
영화 '암살'의 두 주인공과 비슷한 인물이 있었다 -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책회의에서 유기홍 의원이 이른바 '장준하특별법' 입법을 촉구하며 영화 '암살'의 두 주인공 사진(위)과 장준하 선생, 박정희 전 대통령의 일제강점기 활동 사진을 공개하고 있다. /국회=문병희 기자

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책회의에서 유기홍 의원이 이른바 '장준하특별법' 입법을 촉구하는 발언을 하고 있다. '장준하 사건 등 진실규명과 정의실현을 위한 과거사 청산 특별법'은 국가기관인 진실정의위원회를 설치해 장준하 선생의 의문사 사건 등 위법·부당한 공권력 행사로 발생한 사망·상해·실종사건 등에 대해 진실을 밝혀내자는 취지의 법안이다.

[더팩트│국회=문병희 기자 moonphoto@tf.co.kr]
[사진팀 photo@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