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뿌리부터 튼튼한 인공지능 인재 키운다"…광주전략회의 첫 개최…
입력: 2022.11.30 14:28 / 수정: 2022.11.30 14:28

강기정 시장 "교육·입법·행정 협력해 인재양성 사다리 완성", 초중등 인공지능(AI) 인재양성 강화·영재학교 설립 등 논의

강기정 광주시장이 지난 29일 남구 광주실감콘텐츠규브(GCC)에서 열린 제1회 광주전략회의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강기정 광주시장이 지난 29일 남구 광주실감콘텐츠규브(GCC)에서 열린 '제1회 광주전략회의'에서 참석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광주시 제공

[더팩트 l 광주=허지현 기자]광주광역시는 '제1회 광주전략회의'를 열고 뿌리부터 튼튼한 인공지능(AI) 인재양성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광주전략회의’는 시정 주요 결정권자인 시장, 시의회의장, 시교육감이 참여하는 정책논의 플랫폼으로, 회의 주제에 따라 국회의원, 해당분야 민간전문가들도 참여한다.

광주시는 광주전략회의를 통해 주요 현안을 신속하게 결정하고 유기적 협력을 통한 추진 동력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지난 29일 남구 송하동 광주실감콘텐츠큐브(GCC)에서 제1회 광주전략회의를 열고 시의회의장, 시교육감, 국회의원, 민간 전문가들과 함께 ‘인공지능(AI) 인재양성 사다리 완성’을 주제로 논의를 진행했다.

이날 회의에서는 인공지능 인재양성의 뿌리인 초중등 교육에 대한 논의가 집중적으로 이루어졌다. 또한 인공지능 영재학교 유치·설립과 인공지능 산업 생태계 구축 및 인재 양성 선순환 구조 마련을 위한 각 기관별 역할과 유기적 협력 방안 등도 논의됐다.

이날 참석자들은 그동안 4차산업 핵심 인재양성 정책이 고등교육에 집중돼 있었던 만큼 체계적인 초중등 교육과정을 만들어 뿌리부터 튼튼한 인재양성 사다리를 완성하기로 했다.

이를 위해 초중등 교육과정에서 인공지능 교육 시간을 최대한 늘리되 학생들이 자유로운 상상력과 흥미에 기반한 인공지능 교육을 접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하기로 하고 인재를 집중적으로 키울 수 있는 인공지능 영재고와 인공지능 마이스터고 설립도 함께 추진키로 했다.

강기정 광주시장은 "초중등 기초 교육과정부터 인공지능 교육을 탄탄히 다져야 광주가 인공지능 대표도시로 거듭날 수 있다"며 "광주전략회의는 교육기관과 입법, 행정의 강한 의지를 확인했다는 점에서 큰 의미가 있고 구체적인 내용은 실무협의체를 통해 논의를 이어가자"고 말했다.

forthetrue@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