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살 자폐아들 살해 후 30대 엄마도 투신…경찰 수사중
입력: 2022.08.24 11:10 / 수정: 2022.08.24 11:10
30대 엄마가 장애를 가진 두살배기 아들을 살해하고 자신도 투신해 숨졌다. 대구달서경찰서 전경. /대구=김채은 기자
30대 엄마가 장애를 가진 두살배기 아들을 살해하고 자신도 투신해 숨졌다. 대구달서경찰서 전경. /대구=김채은 기자

[더팩트ㅣ대구=김채은 기자] 30대 엄마가 장애를 가진 두살배기 아들을 살해하고 자신도 투신해 숨졌다.

24일 대구 경찰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9시 45분쯤 달서구 한 아파트에서 A(여·32)씨가 자폐증을 앓는 두살배기 아들의 목숨을 끊은 뒤 아파트 아래로 뛰어내려 숨졌다.

A씨는 아들을 살해 후 외부에 있던 남편과 전화 통화를 한 것으로 전해졌으며 유서도 발견됐다.

경찰은 유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상담전화 ☎1393, 정신건강 상담전화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tktf@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