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경제부지사에 염태영 전 수원시장 내정
입력: 2022.08.02 13:39 / 수정: 2022.08.02 13:39

도정자문회의 위원장엔 강성천 전 중기부 차관 위촉

염태영 경기도 경제부지사 내정자/더팩트DB
염태영 경기도 경제부지사 내정자/더팩트DB

[더팩트ㅣ수원=김명승 기자] 김동연 경기지사는 2일 경제부지사에 염태영 전 수원시장을 내정했다. '술잔 투척' 논란을 빚은 김용진 전 경제부지사 사퇴 이틀만이다.

김 지사는 "염 내정자가 자치분권 최고 전문가로 경기도지사직 인수위원장을 맡았다"며 "민선 8기 소통과 협치 철학을 가장 잘 구현해낼 인물"이라고 설명했다.

염 내정자는 노무현 정부 당시 청와대 대통령비서실 비서관을 지낸 뒤 수원시장 3선을 했다. 문재인 정부에서는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의 성과를 인정받아 자치단체장으로는 유일하게 제1기 일자리위원회 민간위원으로 선임됐다.

6·1지방선거에서는 김 지사와 함께 더불어민주당 경기지사 경선에 참여했으며 경선에서 패배한 뒤 김 지사 선대위 공동위원장을 맡았다.

경제부지사는 경제실·도시주택실·도시정책관·공정국·농정해양국·소통협치국 등 6개 실국을 관할하며 경제 분야 총괄 콘트롤타워 역할을 하게 된다.

앞서 지난달 28일 취임한 김용진 전 경제부지사는 도의회 국민의힘 곽미숙 대표, 더불어민주당 남종섭 대표와 함께 한 만찬에서 발생한 '술잔 투척' 논란으로 지난달 31일 자진 사퇴 의사를 밝혔고 김 지사가 1일 이를 수용했다.

이와 관련, 김 지사는 "도의회 개원을 위해 다방면의 노력을 했으나 최근 불미스러운 일에 대해 인사권자로서 도민들께 사과한다"며 "아울러 양당 대표와 도의회에도 심심한 유감을 표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지사는 이날 '경기도 도정자문회의' 신임 위원장으로 강성천 전 중소벤처기부 차관을 위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당초 도정자문회의 위원장에는 염 내정자가 위촉됐으나 경제부지사로 자리를 옮기면서 강 전 차관이 후임으로 발탁됐다.

강 내정자는 산업통상자원부 산업정책관·산업정책실장·통상차관보, 대통령비서실 산업정책비서관·산업통상비서관 등을 지냈다.

김 지사는 "강 내정자가 산업, 벤처, 혁신 전문가로 변화의 중심 경기도, 혁신경제를 통해 더 많은 기회를 만들어낼 경기도에 꼭 필요한 인물이라 확신한다"고 말했다.

newswork@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