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판교밸리·용인플랫폼시티에 '반도체 클러스터' 구축
입력: 2022.07.21 14:09 / 수정: 2022.07.21 14:09

반도체 전용공간 14만8000㎡ 확보…기업 유치·전문인력 양성

제3판교테크노밸리 위치도/경기도 제공
제3판교테크노밸리 위치도/경기도 제공

[더팩트ㅣ수원= 김명승 기자]경기도가 성남 판교테크로밸리와 용인 플랫폼시티에 반도체 관련 기업 유치와 전문인력 양성 등을 위한 클러스터를 구축한다.

경기도와 성남시, 용인시, 한국토지주택공사, 경기주택도시공사, 용인도시공사 등 6개 기관은 '제3판교테크노밸리, 글로벌비즈센터, 경기용인플랫폼시티 내 반도체 전용공간 조성계획'을 21일 공동으로 발표했다.

사업별 구상을 보면 2024년 조성될 제3판교테크노밸리 전체 면적 58만3000㎡ 가운데 자족시설용지 일부인 3만3000㎡를 반도체 전용공간으로 별도 배정했다.

이곳에는 시스템반도체 산업육성의 핵심인 팹리스(설계)뿐 아니라 파운드리(위탁생산), 소부장(소재·부품·장비) 기업의 R&D 시설 투자를 우선 유치해 반도체 창업·육성 공간을 조성한다.

2023년 2월 문을 열 제2판교글로벌비즈센터는 연면적 9만5000㎡ 중 1만6000㎡를 반도체 우선 입주 공간으로 지정했다.

첨단산업과 상업, 주거, 문화·복지 공간이 들어설 경기용인플랫폼시티는 전체 면적 275만7000㎡ 가운데 도시첨단산업단지 내 산업시설용지 9만9000㎡를 확보했다.

해당 용지에는 R&D부터 제조공정까지 가능한 반도체 소부장 전용 클러스터를 조성하면서 2026년부터 반도체 기업이 건축공사를 할 수 있도록 용지를 공급할 예정이다.

도는 이번 산업 집적화를 통해 제3판교테크노밸리와 제2판교글로벌비즈센터 6997명, 경기용인플랫폼시티 6072명의 고용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도 관계자는 "새 정부의 '반도체 초강대국 달성 전략'과 김동연 지사의 공약인 '반도체·미래차·바이오산업을 3대 글로벌 첨단산업으로 육성'·'제2·3 판교테크노밸리 적기 준공으로 ICT(정보통신기술)산업 메카 조성'을 연계한 것"이라며 "'경제수도 경기도'가 미래 성장동력을 더욱 확보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newswork@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