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안 종교시설서 209명 집단감염...긴급 폐쇄
입력: 2021.11.23 12:58 / 수정: 2021.11.23 12:58
박상돈 천안시장이 23일 종교시설 집단감염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천안 = 김경동 기자
박상돈 천안시장이 23일 종교시설 집단감염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 천안 = 김경동 기자

"예배, 김장 등 공동 생활로 집단감염 발생"

[더팩트 | 천안=김아영 기자] 충남 천안의 한 종교시설에서 200여명이 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해 비상이 걸렸다.

23일 천안시에 따르면 이날 동남구 광덕면 한 마을에서 199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지난 21일 마을 주민 1명이 확진 판정을 받은 후 전날에도 8명의 확진자가 추가됐다.

방역당국이 마을에 이동선별검사소를 설치해 전수검사를 벌인 결과 마을 주민 427명 중 209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209명 중 천안 208명, 아산 1명이다.

15명은 현재 검사 중이며, 106명은 아직 검사를 받지 않고 있어 확진자는 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확진자 대부분 무증상, 경증 환자로, 역학조사가 완료된 179명 가운데 164명이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연령별대로 보면 179명 중 10세 미만 2명, 10대 7명, 20대 8명, 30대 10명, 40대 27명, 50대 40명, 60대 48명, 70대 24명, 80대 12명, 90대 이상 1명이다.

이 마을은 종교시설을 기반으로 공동 생활을 하는 곳으로 시는 기도시설을 통한 예배, 경로시설 이용, 김장 등 공동생활로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것으로 보고 있다.

확진자 대부분 무직으로 외부 활동도 거의 하지 않고 있으며, 11명만 직장이나 학교 등 외부 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방역당국은 마을 내 종교시설 예배를 중단시키고 긴급 폐쇄 조치했다.

박상돈 천안시장은 이날 긴급 브리핑을 갖고 "해당 마을은 종교시설을 기반으로 공동 생활하는 곳으로 폐쇄적이고 외부인 진입도 어려운 곳"이라며 "지난 8월부터 불시 점검을 해오고 있지만 현재까지 방역수칙 위반 사항은 발견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광덕면행정복지센터에도 이동선별검사소를 설치해 집단 감염이 지역사회로 확산되지 않도록 선제적 방역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천안 한 마을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시민들이 광덕면행정복지센터에서 검사를 받고 있다. / 독자제공
천안 한 마을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해 시민들이 광덕면행정복지센터에서 검사를 받고 있다. / 독자제공

thefactcc@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