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충남도당, 김돈곤 청양군수 '가족문화센터' 배임 의혹 수사 촉구
입력: 2021.11.11 13:35 / 수정: 2021.11.11 13:35
국민의힘 충남도당이 김돈곤 청양군수에게 가족문화센터 부지매입 관련 특혜 의혹에 대한 해명을 촉구했다. / 더팩트DB
국민의힘 충남도당이 김돈곤 청양군수에게 가족문화센터 부지매입 관련 특혜 의혹에 대한 해명을 촉구했다. / 더팩트DB

[더팩트 | 청양=김경동 기자] 국민의힘 충남도당이 김돈곤 청양군수의 가족문화센터 부지 매입 관련 특혜 의혹에 대해 강하게 비판했다.

국민의힘 충남도당은 11일 윤두현 대변인 명의의 성명서를 발표하고 김 군수의 배임 의혹에 대한 해명과 수사기관의 철저한 수사를 주문했다.

성명서에 따르면 김 군수는 가족문화센터, 트레이닝 센터, 사회적 경제혁신타운 등을 옛 청양여자정보고등학교 부지를 매입해 설립할 것을 군민과 군의회에 약속했다.

그러나 2020년 1월 6일 벽돌공장 사장이 포함된 기업인들과 중국 하얼빈으로 국외 출장을 다녀온 후 설립 위치를 변경했고, 청양고 실습 부지와 인근의 벽돌공장 부지를 매입하는데 5억7900만원을 군비로 지급했다고 주장했다.

이 과정에서 군의회는 군수의 부지 매입 건을 두 차례나 부결했으나 군은 부지 매입을 강행해 지급하지 않아도 될 보상을 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충남도당은 "토지주와 임차인 간 해결해야 할 문제를 청양군이 대납한 셈"이라며 "대납액도 지장물 보상 예정가보다 무려 117%나 많은 3억1332만원을 초과해 지급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 군수는 왜 배임 행위를 자초하며 당초 예정된 장소가 아닌 곳으로 가족문화센터를 옮겼으며 군 예산을 투입해 영업 보상과 이전 비용을 지급했는지 군민에게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김 군수는 지난 달 28일 긴급 기자회견을 갖고 "토지주와 지상물 임차인에게 각각 보상한 것에 행정적 착오는 명백히 없었으며 각자 받는 보상의 목적도 다르다"고 의혹을 일축했다.

thefactcc@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