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도 내년 예산 9조 3801억원 편성...올해보다 7.7% ↑
입력: 2021.11.05 14:23 / 수정: 2021.11.05 14:23
충남도는 내년도 예산안을 9조 3801억 원으로 편성해 도의회에 제출했다. / 충남도 제공
충남도는 내년도 예산안을 9조 3801억 원으로 편성해 도의회에 제출했다. / 충남도 제공

코로나 회복 원년 및 탄소중립 대응 등에 중점

[더팩트 | 내포=박종명 기자] 충남도는 내년도 예산안으로 9조3801억원을 편성해 도의회에 제출한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올해 본예산(8조7113억원)보다 6688억원(7.68%) 증가한 규모로 일반회계 7조8200억원, 특별회계 9187억원, 기금운용계획 6414억원 등이다.

도는 2022년을 코로나 회복의 원년으로 만들기 위해 취약계층 지원과 함께 탄소중립 등 새로운 변화에 대응하는데 집중 투자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따뜻하고 안전한 공동체' 구현을 위해 ▲생계급여 2292억원 ▲노인일자리 창출 및 사회활동 지원 981억원 ▲장애인 활동지원급여 지원 848억원 ▲행복키움수당 지원 227억원 ▲영아수당 지원 210억원 ▲보육 특수시책사업 지원 240억원 ▲한부모가족 자녀양육비 등 지원 204억원을 편성했다.

'풍요롭고 쾌적한 삶' 실현을 위해서는 ▲노후경유차 조기 폐차 280억원 ▲미세먼지차단숲 조성 247억원 ▲충남 광역형 탄소중립연수원 조성 35억원 ▲탄소중립지원센터 운영 지원 2억원 ▲충남스포츠센터 건립 166억원 ▲배출가스 저감장치 부착 186억원 ▲통합문화이용권 카드사업 62억원 ▲대기오염측정소 운영 11억원 ▲자연소리 힐링길 조성사업(2단계) 23억원 등을 반영했다.

'활력이 넘치는 경제 발전' 분야에는 ▲충남국제전시컨벤션센터 건립 168억원 ▲충남지식산업센터 건립 138억원 ▲소상공인 사회보험료 지원 100억원 ▲산업단지 공업용수시설 150억원 ▲제조기술융합센터 테스트베드 구축 59억원 ▲충남형 스마트공장 구축 16억원 ▲첨단 화학산업 지원센터 구축(KCL) 15억원 등을 담았다.

'고르게 발전하는 터전 마련 및 도민이 주인 되는 지방정부' 목표 실현을 위해서는 ▲기본형 공익직불제 지원 3550억원 ▲농어민 수당 지원 528억원 ▲여성·청년 농어업인 행복카드(바우처) 지원 56억원 ▲공주-세종 BRT 개발사업 11억원 ▲보령머드박람회 개최 지원 35억원 ▲저상버스 도입 지원 20억원 ▲초‧중‧고‧특수학교 무상급식 식품비 지원 532억원 등을 편성했다.

이창규 도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예산안은 코로나19로 인한 피해를 이른 시일 내에 극복해 도민의 일상을 회복하고, 충남에 강점이 있는 분야에 집중 투자함으로써 포스트코로나 시대 미래 먹거리를 준비하는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내년도 예산안은 다음달 16일 본회의를 통해 확정될 예정이다.

thefactcc@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