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AI, '서울 ADEX 2021'서 미래 신기술 제품군 선보인자
입력: 2021.10.18 17:12 / 수정: 2021.10.18 17:12
ADEX에서 최초 공개되는 KAI UAM 형상/KAI제공
ADEX에서 최초 공개되는 KAI UAM 형상/KAI제공

UAM·차세대 기본훈련기·상륙공격헬기·미래형 훈련체계 최초 공개

[더팩트ㅣ사천=이경구 기자] 한국항공우주산업㈜(KAI)가 19일부터 23일까지 서울공항에서 개최하는 '서울 국제 항공우주 및 방위산업 전시회 2021(ADEX)'에서 4차 산업혁명 기술 중심의 신사업 제품군을 선보인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전시회에서 KAI 전시장은 미래비전과 고정익, 회전익, 미래사업 등 4가지 Zone으로 구성된다. 미래비전 Zone에는 고정익, 회전익 등 지금까지 KAI가 개발하고 생산한 전기종이 전시된다.

미래비전 Zone에는 지금까지 고정익, 회전익 등 KAI가 개발하고 생산한 전기종이 군집 전시되며, 내년 초도비행 예정인 KF-21의 가상 시범비행과 미래 이동체인 UAM이 영상으로 공개된다.

고정익 Zone에는 올 4월 출고한 KF-21 보라매와 성능개량을 진행 중인 FA-50 경공격기, 차기 기본훈련기(Black Kite) 모형이 전시되며 회전익 Zone에는 상륙기동헬기 기반의 상륙공격헬기와 유-무인기 합동 작전을 위한 유무인복합체계(MUM-T)가 소개된다.

미래사업 Zone에는 차세대중형위성, 초소형위성 등 다양한 위성과 VTOL 수직이착륙 무인기, 가상현실(VR) 개념의 미래형 훈련체계 등이 전시된다.

특히 미래이동체인 UAM을 최초로 공개한다. UAM은 유인 수송용과 무인 화물용 두 가지 플랫폼으로 유인 수송용 UAM은 5인승 전기추진 수직이착륙기(eVTOL)로 최대속도 250㎞, 항속거리 100㎞이며 도심간 30분 내외 이동을 목표하고 있다.

무인 화물용 UAM은 최대 600㎏ 화물 적재가 가능하며 국제규격 화물 팔레트를 적용해 화물 탑재와 하역에 최적화된 설계를 적용한다.

KAI는 향후 UAM 요소기술을 확보하여 2020년대 후반까지 독자모델 UAM을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또 공군의 KT-1 기본훈련기 대체를 목적으로 제안하는 차기 기본훈련기(소리개, Black Kite)도 처음 공개한다.

차기 기본훈련기는 1600마력 이상으로 출력을 향상시키고 디지털 조종석(Glass Cockpit), 여압 등 조종사 편의성을 강화시킨 모델로 세계 최초로 군용기에 미래 항공 기술인 전기추진 시스템 적용을 검토하고 있어 더욱 주목받고 있다.

전기추진 적용으로 향후 운용유지비 절감과 소음 최소화는 물론 환경 오염 문제를 해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국내 개발로 추진 중인 상륙공격헬기도 실물기 규모로 전시된다. 첨단 4차 산업혁명 기술이 적용된 미래형 훈련체계를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공간도 선보인다.

KAI는 다가오는 뉴스페이스 시대에 발맞춰 우주 제조 분야의 체계종합 능력을 강화하고 국내외 업체들과의 적략적 협력을 통해 운영, 서비스 등 우주산업의 영역을 확대해 뉴스페이스 시대의 글로벌 키플레이어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hcmedia@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