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음료에 플라스틱 숟가락 갈아서 배달한 대구 한 커피전문점...4명 병원행
입력: 2021.10.16 09:00 / 수정: 2021.10.19 09:33
요거트 음료에서 나온 플라스틱./제보자 제공
요거트 음료에서 나온 플라스틱./제보자 제공

머리카락이 아닌 플라스틱 숟가락 음료에 함께 갈았는데...본사는 뜬금없이 ‘위생교육’

[더팩트ㅣ대구=이성덕 기자] 국내 대형프랜차이즈 커피전문점인 T사의 대구지역 한 가맹점에서 만든 요거트 음료에서 대량의 플라스틱 조각이 나와 손님 4명이 극심한 고통을 호소하며 병원서 치료중인 가운데 점주가 미흡한 대처도 한몫해 논란이다.

16일 <더팩트> 취재를 종합하면 대구 동구에 사는 A 씨는 지난 11일 오후 4시쯤 배달 앱을 통해 딸기 요구르트 스무디를 주문해 마셨다. 음료를 마시는 과정에서 이물질이 씹혀 뚜껑을 열어 확인한 결과 투명하고 날카로운 아크릴 조각이 음료 속에서 연이어 흘러나왔다.

A 씨는 "처음엔 알갱이가 씹혀 과일씨라 생각했지만, 두 번째 씹힌 알갱이가 치아랑 잇몸에 꽂히는 느낌이 들었다"며 "뚜껑을 열고 보니 과일 알갱이가 아니라 뾰족한 플라스틱 조각들이었다"고 주장했다.

이 상황을 A씨를 통해 들은 업주는 음료 제조 아르바이트생과 함께 현장에 도착해 "음료를 제조하면서 실수로 플라스틱 계량 스푼을 함께 믹서기에 넣고 갈았다"고 시인했다.

점주가 현장에 오기 전 취소된 카드내역./제보자 제공
점주가 현장에 오기 전 취소된 카드내역./제보자 제공

게다가 당시 상황을 확인한 점주는 A씨가 주문한 음료의 카드내역을 돌연 취소시켜 사건을 은폐하려 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에도 A 씨는 병원에서 위세척을 했고, 현재 잇몸이 아프고 더부룩함을 호소하고 있다. 또 "음료를 보면 혹 ‘플라스틱이 있지는 않을까’하는 트라우마도 생겼다"고 말했다. 또 A씨와 함께 플라스틱 가루가 든 음료를 마신 지인 3명도 더부룩함을 호소하며 병원 검사를 받고 있다.

병원에서 위세척을 받고 있는 제보자./제보자 제공
병원에서 위세척을 받고 있는 제보자./제보자 제공

A 씨를 진료한 병원 측은 "미세한 플라스틱 가루들이 몸속에서 다 빠져나가지 않고 위 점막에 있는 근육층에 박힐 수 있고, 시간이 지나면 근육층에 남아있는 가루들로 인해 위궤양까지 올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T사 측은 "현재 대구·경북에 직원을 보내 위생교육을 철저히 하겠다"는 말만 되풀이하고 있다.

tktf@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