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학교비정규직 20일 총파업…파업 찬성률 85.3%
입력: 2021.10.13 16:22 / 수정: 2021.10.13 16:22
대전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13일 대전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20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 대전 = 김성서 기자
대전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13일 대전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오는 20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 대전 = 김성서 기자

대전교육청, 파업기간 상황실 운영 등 대응책 마련

[더팩트 | 대전=김성서 기자] 대전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가 오는 20일부터 총파업에 돌입한다.

전국교육공무직본부 대전지부와 전국학교비정규직노조 대전지부로 구성된 연대회의는 이날 대전시교육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8월 10일부터 진행된 교섭과 조정이 사측의 무성의하고 차별적 태도로 모두 결렬됐다"면서 "학교부터 비정규직 차별을 철폐하기 위해 총파업에 나선다"고 밝혔다.

연대회의에 따르면 지난달 7일부터 한 달간 전국 시·도교육청 공립 유·초·중·고·특수학교 및 교육 행정기관에 근무하는 노조원 9만여명을 대상으로 쟁의행위 찬반 투표를 진행한 결과 83.7%의 찬성으로 총파업이 가결됐다. 대전은 77.2% 투표에 85.3%의 찬성률을 기록했다.

이들은 "우리는 모든 대화의 가능성을 열어놓고 교섭 요구안을 대폭 조정하는 등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총파업 전이라도 교섭을 통해 타결을 위한 노력을 보여줄 것"을 촉구했다.

이어 "학교비정규직 차별 해소는 국가인권위원회와 정부 공무직위원회도 입을 모아 권고하고 있다"며 "이 기대는 압도적인 찬성률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대전교육청은 학교 업무 공백과 학사운영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한 대응 대책을 각 학교에 안내했다.

파업으로 인해 학교 급식 운영에 큰 어려움이 있을 것으로 예상되는 경우에는 학교운영위원회 회의를 거쳐 학생들에게 도시락을 지참하도록 하거나 빵·우유 등 완성품을 제공하기로 했다. 또 교직원 업무를 재조정해 업무 공백을 최소화하도록 하고, 특수아동 지원 및 방과후 돌봄교실 운영은 학교 내 인력을 최대한 활용하도록 했다.

더불어 파업기간 동안 교육청 상황실을 운영, 각급 학교의 급식 실시 여부와 초등 돌봄교실 및 유치원 방과후 교육과정 등의 운영 상황을 실시간 모니터링해 학사 운영이 정상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할 예정이다.

thefactcc@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