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동규 아이폰 습득자 "길에 떨어져 우연히 주웠다"…경찰, 디지털 포렌식 착수
입력: 2021.10.12 17:20 / 수정: 2021.10.12 17:20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12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대행이 창밖으로 던졌다던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에 착수했다.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12일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대행이 창밖으로 던졌다던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에 착수했다.

국수본서 디지털 포렌식 진행

[더팩트ㅣ윤용민 기자] 성남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을 수사 중인 경찰이 유동규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사장 대행이 창밖으로 던졌다던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에 착수했다.

경기남부경찰청 전담수사팀은 12일 "사안의 중대성을 감안해 국가수사본부에서 디지털 포렌식을 진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유 전 본부장의 휴대전화를 습득한 시민 A씨와 유 전 본부장의 변호인은 이날 경찰에 나와 포렌식을 위한 준비 작업에 참여했다. 해당 휴대전화는 아이폰 최신기종이다.

앞서 유 전 사장 대행은 지난달 29일 검찰이 자택을 압수수색하자 창 밖으로 휴대전화를 던졌다고 한다.

당시 검찰은 인근 CCTV를 확인하고, 주변 탐문 수색을 벌였지만 휴대전화를 확보하지 못했다.

이후 경찰은 지난 7일 유 전 사장 대행 거주지인 경기 용인시 인근 오피스텔에 설치된 CCTV를 분석, A씨가 휴대전화를 가져간 사실을 파악했다.

시민단체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법세련)가 낸 휴대전화 은닉 등 증거인멸 의혹에 대한 고발장을 접수한 지 하루만이다.

경찰은 이날 A씨를 상대로 휴대전화 습득 경위 등을 조사했다. A씨는 "길에 최신형 아이폰이 우연히 떨어져 있어서 그냥 주웠다"며 유 전 본부장과의 관련성을 부인했다.

경찰은 A씨를 점유이탈물 횡령 및 증거은닉 등 혐의로 입건한 상태다. 경찰은 휴대전화 포렌식이 끝나면 다시 한번 A씨를 불러 유 전 사장 대행과의 관련성을 조사할 예정이다.

해당 아이폰은 유 전 본부장이 최근에 개통한 휴대전화다. 유 전 본부장은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이 제기되자 번호를 바꾸면서 휴대전화도 교체한 것으로 알려졌다.

now@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