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규일 진주시장 "LH 정원 감축 따른 신입사원 채용해야"
입력: 2021.10.12 16:06 / 수정: 2021.10.12 16:06
조규일(왼쪽 세번째) 경남진주시장은 12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지키기 운동본부 이영춘, 윤현중 공동대표와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LH 해체 반대 거리 캠페인은 잠정 중단하고 진주혁신도시를 거점으로 미래 발전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진주시 제공
조규일(왼쪽 세번째) 경남진주시장은 12일 한국토지주택공사(LH)지키기 운동본부 이영춘, 윤현중 공동대표와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LH 해체 반대 거리 캠페인은 잠정 중단하고 진주혁신도시를 거점으로 미래 발전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진주시 제공

LH 해체 반대 캠페인 잠정 중단, '우주항공도시 진주 건설' 매진

[더팩트ㅣ진주=이경구 기자] 조규일 진주시장은 12일 올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신입사원 채용에 특단의 대책 마련을 정부에 강력 건의했다. 또 LH 해체 반대 캠페인을 잠정중단하고 우주항공산업의 메카로 도약시키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조 시장은 이날 LH지키기 운동본부 이영춘, 윤현중 공동대표와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LH 해체를 전제로 한 조직 개편이 더 이상 논의되지 않은 것에 대해 그나마 다행스러운 결과라며 향후 계획에 대해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조 시장은 올해 LH 신입사원 채용 일정이 확정되지 못한 상황을 안타까워하며 "하루라도 빨리 신입사원 채용절차를 진행해 지역 청년들이 삶의 터전에서 미래를 설계할 수 있도록 기회를 달라"고 말했다.

이어 "LH 입사만을 준비하고 있는 경남지역 5000여명의 학생들과 이직을 고민하고 있는 LH의 젊은 직원들을 위해 별도 정원 등 특단의 대책을 마련할 것"을 정부에 강력하게 건의했다.

또 조 시장은 "앞으로 정부에서 무리하게 LH 해체하려 한다면 시민들과 힘을 합쳐 지금보다 더 강력한 의지로 진주혁신도시와 진주시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기획재정부 공공기관운영위원회에서는 LH의 주요 기능을 국토부 등 타 기관으로 이전하는 계획과 함께 1064명을 일괄 감축하는 구조 조정안이 의결된 것으로 알려졌다.

국정감사에서 국토교통위원들은 여야를 막론하고 정부의 성급한 LH 개혁 추진에 질타를 쏟아냈고 기능 이관, 정원 감축, 조직 개편 등 혁신안 세부 이행계획은 신중을 기해 차기 정부에서 중장기적인 관점으로 면밀하게 검토돼야 할 사안이라며 현 정부의 성급한 추진을 강도 높게 비판했다.

조 시장은 "LH 해체 저지를 위해 쏟았던 에너지와 결집된 의지를 전환해 부강한 우주항공도시 건설을 위해 전력을 다하겠다"며 의지를 피력했다.

이를 위해 "수도권 공공기관 2차 이전을 비롯한 혁신도시 시즌2 적극 추진, 우주항공 앵커 기업 유치, 우주항공청 설립 및 유치 등 우주항공산업 생태계 조성을 위해 차기 대통령 선거 공약 반영에 힘쓰고 우주항공산업의 메카로 도약시키겠다"고 피력했다.

hcmedia@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