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경서 키우던 진돗개에 물려... 3명 부상
입력: 2021.10.04 11:23 / 수정: 2021.10.04 11:23
문경시 가은읍 한 주택에서 키우던 진돗개에 물려 3명이 다쳤다. 문경경찰서 전경./문경=황진영 기자
문경시 가은읍 한 주택에서 키우던 진돗개에 물려 3명이 다쳤다. 문경경찰서 전경./문경=황진영 기자

[더팩트 | 문경=황진영 기자] 경북 문경시 가은읍 한 주택에서 키우던 진돗개에 물려 3명이 다쳤다.

4일 경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전날 오후 5시 47분께 문경시 가은읍 하괴리의 한 주택에서 A씨(60대)와 B씨(40대), C씨(40대)가 키우던 진돗개에 물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A씨 등 2명이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다행이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A씨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tktf@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