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힘 부산시당, "명칭 변경하는 북구, 주민 갈등만 부추겨"
입력: 2021.10.01 15:32 / 수정: 2021.10.01 15:32
국민의힘 부산시당 로고. / 더팩트 DB
국민의힘 부산시당 로고. / 더팩트 DB

구민 갈등 빚은 북구, 후보 명칭 추가 검토 예정

[더팩트ㅣ부산=조탁만 기자] 국민의힘 부산시당은 1일 성명을 내고 "북구가 수십억 구민의 혈세가 낭비되는 명칭 변경 사업에 몰두해 지역주민의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고 강조했다.

시당은 "구 명칭 변경 때문에 주민들과 행정 동 간 감정 싸움으로 번져서는 안 된다"며 "현재 상황을 보면 갈등 소지가 드러나고 있어 외려 추진하지 않은 것만 못한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또 "북구 인구의 1%도 안 되는 인원이 참여해 접수된 명칭을 추진협의회에서 5개로 압축한 후 다시 2개로 선정하려는 것은 주민 선택권을 빼앗는 졸속 추진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코로나19로 구민들과 소상공인이 생활고에 지쳐 관심도가 낮은 상태에서 진행되다 보니 각급 단체장과 통장 심지어 그 자제들까지 동원된 것 같은 억지 모습으로 비춰진다"고 비판했다.

한편, 북구는 지난 8월 주민을 대상으로 구 명칭 공모와 심사 등을 거쳐 5개 후보(가람구·감동구·구포구·금백구·낙동구)를 선정했다. 다만 북구 주민 중 소수만의 주민들이 참여한 점에 대해 지적을 받고 있다. 실제 북구 인구는 총 28만3900여명인데 이 중 총 374명(0.1% 정도)의 주민만이 공모에 참여한 것이다. 상황이 이렇게 흘러가자 북구는 후보 명칭을 추가 검토한다.

시당은 이에 "주민들의 폭넓은 의견을 듣는 등 충분한 홍보와 공감대를 거쳐 진행돼야 한다"고 말했다.

hcmedia@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