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한옥마을에 내달 2일부터 공유운송차 '다가온' 운행
입력: 2021.09.30 15:51 / 수정: 2021.09.30 15:51
내달 2일부터 매주 토·일요일과 공휴일에 한옥마을 일원에서 운행되는 공유운송차 ‘다가온’. /전주시 제공
내달 2일부터 매주 토·일요일과 공휴일에 한옥마을 일원에서 운행되는 공유운송차 ‘다가온’. /전주시 제공

소형 전기차 2대, 공영주차장과 남천교 등 11곳에서 대기

[더팩트 | 전주=이경민 기자] 주말과 휴일 차 없는 거리로 운영되는 전북 전주한옥마을에 교통약자와 관광객들의 이동을 돕고 인근 상가들의 물건 운반을 지원할 차량이 운행된다.

전주시는 10월 2일부터 매주 토·일요일과 공휴일에 한옥마을 일원에서 공유운송차인 '다가온'을 운행한다고 30일 밝혔다.

'다가온'이라는 명칭은 도움이 필요로 할 때 '다가온다'라는 뜻과 '온다'와 '완전한'의 의미를 가진 '온'에서 따와 정해졌다.

공유운송차 '다가온'은 차 없는 거리로 운영되는 한옥마을 일대를 구석구석 운행하면서 노인과 장애인 등 교통약자인 거주민과 관광객들의 이동 불편을 덜어주고, 인근 상가의 물건을 원하는 곳까지 운반해주는 역할을 맡는다.

운행 차량은 총 2대로, 한옥마을 공영주차장과 남천교 등 11곳의 차량통제소에서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대기하게 된다.

차량은 한옥마을의 특성과 골목길 접근성, 운송차량의 효율성 등을 고려해 소형 친환경 전기차로 준비됐으며, 슬라이드 방식으로 문을 열고 닫을 수 있다.

시민 또는 관광객이 운행차량별 콜(핸드폰)로 이용을 신청하면 공유운송차가 찾아가 주차장이나 거주지, 숙소 등으로의 이동을 돕거나 상가의 물건을 운반해주게 된다. 이용 요금은 무료다.

한옥마을에 공유운송차 '다가온'이 도입되면 공영주차장에서 숙박업소까지 캐리어를 운반하는 관광객은 물론 거주민과 상가 운영자, 숙박업소 등의 불편을 덜어줄 것으로 기대된다.

시는 품격 있는 공유운송차 운행을 위해 운전원의 친절서비스 향상에도 공을 들일 방침이다.

scoop@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