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무리한 탈원전 정책 재검토할 것"(영상)
입력: 2021.09.29 18:21 / 수정: 2021.09.29 18:21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유승민 후보가 29일 국민의힘 대전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 대전= 김성서 기자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유승민 후보가 29일 국민의힘 대전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 대전= 김성서 기자

29일 대전서 기자간담회…"후보 중 가장 경제 전문가"

[더팩트 | 대전=김성서 기자] 국민의힘 유승민 대선 경선 후보는 29일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대해 "대통령으로 당선된 후 관련 당사자들과의 다시 협의해 후퇴한 기술을 회복하는데 노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밝혔다.

유 후보는 이날 국민의힘 대전시당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몇 년째 인력 유출과 투자 감소가 이어지고 있어 원자력 관련 사업이 심각한 상황에 놓여 있다"면서 "장기적으로 보면 신재생 에너지를 활용해야 하지만 우리나라의 지리적 특성 상 신재생 에너지를 활용하기 어려운 부분이 많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새로운 기술을 찾기 전에 원자력 발전이 에너지 발전의 척추 역할을 해줘야 한다고 본다"며 "현 정권이 무리한 탈원전을 추진한 만큼 재검토에 나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4년 전 대선에서 충청권 성적표가 좋지 않았다는 지적에 "충청이 전국의 표심을 집합시켜서 민심의 바로미터 역할을 하는 도시라고 생각한다"면서 "지난번에는 대선이 상대적으로 빠른 시점에 치러졌고, 바른정당 후보로 출마해 지지가 낮았지만 이번에는 국민의힘 소속으로 후보가 돼 충청권에서도 많은 지지를 받아 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유승민 후보가 29일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아 제2연평해전 전사자들의 묘비를 살펴보고 있다. / 대전 = 김성서 기자
국민의힘 대선 주자인 유승민 후보가 29일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아 제2연평해전 전사자들의 묘비를 살펴보고 있다. / 대전 = 김성서 기자

유 후보는 "이번 대선에서 '결국은 경제다'는 슬로건을 내걸고 있는데 우리 당 후보 중 누구보다 경제 성장을 강조하고 있다"면서 "오늘 오전 방문한 트위니라는 작은 중견기업이 앞으로 대한민국 경제가 가야 할 방향이라고 본다"고 밝혔다.

지역 공약과 관련, "혁신인재 100만 명을 양성해 대덕특구를 인재가 넘치는 도시로 만들고, 호남선 고속화사업을 빨리 추진해 충청과 호남이 상생 발전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세종시가 대전 발전에 도움이 되도록 대전·세종 경제자유구역을 지정해 충청 메가시티의 기폭제로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또 "대전에서 국제 종합스포츠 대회가 열리지 않은 것으로 알고 있는데 2027년 하계 유니버시아드 대회도 공동 유치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며 "2차 혁신도시 지정 때 1차와 같은 불이익을 받지 않아 세종시로 인해 발생하는 박탈감이 들지 않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약속했다.

앞서 유 후보는 이날 오전 국립대전현충원을 찾아 현충탑을 참배한 후 제2연평해전, 연평도 포격전 전사자, 천안함46용사 묘역 등을 차례로 참배했다. 현충탑을 둘러본 뒤 방명록에는 ‘순국선열께서 피로 지켜주신 대한민국을 더 강한 나라, 더 잘사는 나라로 만들겠다’고 적었다.

이후 대덕연구단지 내 자율주행 로봇 개발 업체인 트위니를 방문해 직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thefactcc@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