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교육청, 내년부터 학급당 28명 초과 과밀 학급 감축
입력: 2021.09.28 15:11 / 수정: 2021.09.28 15:11
대전시교육청이 학급당 28명이 넘는 과밀학급의 숫자를 단계적으로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김선용 행정국장이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 대전교육청 제공
대전시교육청이 학급당 28명이 넘는 과밀학급의 숫자를 단계적으로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김선용 행정국장이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는 모습. / 대전교육청 제공

특별교실 전환·모듈러 교실 설치·증축 등 추진

[더팩트 | 대전=김성서 기자] 대전교육청이 학급당 28명이 넘는 과밀 학급을 단계적으로 감축한다.

대전교육청은 28일 교육과정의 원활한 진행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학생 안전, 교내 밀집도 완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내년부터 학생수를 단계적으로 감축하겠다고 밝혔다.

현재 대전에서 학급당 인원 28명이 초과하는 과밀 학급을 운영하고 있는 학교는 초등학교 10개 교(6.7%), 중학교 34개 교(38.6%), 고등학교 5개 교(8.1%) 등 총 49교다.

대전교육청은 이 가운데 학급 증설 수요 조사를 마무리한 초등학교 8개교 49학급, 중학교 18개고 42학급를 개선하기로 했다.

22개교 58실은 특별 교실을 일반 교실로 전환하고, 2개교 20실은 모듈러 교실을 설치하며, 2개교 13실은 증축에 나선다.

교실 증설에 따른 교원은 잉여 교원 및 기존 교과 전담교사를 활용하고, 부족할 경우에는 기간제 교사를 증원해 투입할 예정이다.

또 여유 교실 부족과 모듈러 교실 설치공간 부족, 기존 교사의 증축 불가 등으로 인해 학급 증설이 어려운 과밀 학교는 추가 검토를 통해 해소 방안을 마련하기로 했다.

김선용 행정국장은 "위드 코로나19 전환에 대비하고 교육부 정책 기조에 따라 교수학습 활동과 맞춤형 교육과정을 위한 학급편성 검토와 연구를 추진하고 있다"면서 "지속적으로 학급 당 학생 수를 감축하고 학생 학교 적정 배치를 위해 내년에 전문 용역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교조 대전지부는 이 같은 발표에 아쉬움을 표시했다. 지난 7월 교육부가 발표한 '교육회복 종합방안' 기조를 충실히 반영했지만 선제적이고 적극적인 조치가 없다는 이유에서다.

전교조는 이날 논평에서 "전교조를 비롯한 교육 단체와 학부모 등이 줄기차게 요구해온 '학급당 학생수 20명 상한' 목표에 턱없이 미치지 못하고 있다"며 "세종교육청이 초등 1학년부터 단계적으로 급당 20명 이하로 낮추겠다고 발표한 것과 비슷한 수준의 혁신적 노력을 찾아볼 수 없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학급당 학생수 20명 상한 법제화가 이루어지지 않는 한 이런 식의 땜질 처방과 임시 변통은 피할 길이 없다"며 "비정규직 양산이 아닌 정규 교원 증원을 추진하지 않으면 안정적인 교육력 제고는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thefactcc@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