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2차 긴급재난생활비, 지급률 99%, 사용률 70% 달성
입력: 2021.09.27 16:29 / 수정: 2021.09.27 16:29
광양시가 2차 긴급재난생활비가 지난 23일 기준 지급률 99%인 370억 원, 사용률 70%인 258억 원으로 나타나 추석절을 전후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어려운 시민생활 안정에 일정한 기여를 한 것으로 분석됐다. /광양시 제공
광양시가 2차 긴급재난생활비가 지난 23일 기준 지급률 99%인 370억 원, 사용률 70%인 258억 원으로 나타나 추석절을 전후한 지역경제 활성화와 어려운 시민생활 안정에 일정한 기여를 한 것으로 분석됐다. /광양시 제공

업종별 사용 현황, 하나로마트 17.1%, 일반음식점 16.4%, 슈퍼마켓 13.9%, 주유소 7.5% 순서

[더팩트ㅣ광양=유홍철 기자] 전남 광양시는 지역경제 활성화와 어려운 시민생활 안정을 위해 지급한 2차 긴급재난생활비가 지난 23일 기준 지급률 99%인 370억 원이 시중에 풀렸으며, 이 중 258억 원이 사용되어 사용률 70%를 달성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용액 258억 원의 업종별 사용 현황을 보면 하나로마트가 17.1%, 식당 등 일반음식점이 16.4%, 슈퍼마켓이 13.9%, 주유소가 7.5%이며, 기타(정육점, 농축수산품점, 편의점, 의류·신발 등 잡화점, 병·의원, 약국, 학원 등)가 45.1% 순으로 나타났다.

시는 지난 13일 기준 사용액이 207억 원이었으며, 10일 만에 51억 원이 초과 사용됨에 따라 추석 명절 동안 긴급재난생활비가 유용하게 쓰인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광양시는 당초 지난 17일 2차 긴급재난생활비 지급을 마감할 예정이었으나, 장기 출타자 등 시민 요청을 수렴해 코로나 상생 국민지원금 신청기한과 동일하게 오는 10월 29일까지 긴급재난생활비 신청기간을 연장했다.

김경호 부시장은 "시민 여러분이 2차 긴급재난생활비를 적극적으로 사용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동참해주시길 바란다"며, "지역 소상공인과 자영업자 가게에서 우선 사용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forthetrue@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