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골령골서 올해 유해 천여구 수습..희생자 합동 차례
입력: 2021.09.24 19:51 / 수정: 2021.09.24 19:51
대전 동구 산내 골령골에서 유해발굴 마무리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 대전 = 김성서 기자
대전 동구 산내 골령골에서 유해발굴 마무리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 대전 = 김성서 기자

내년 제2학살지 중심 발굴…제2학살지 “추가 시굴조사 필요”

[더팩트 | 대전=김성서 기자] 한국전쟁 초기 민간인이 학살된 대전 산내 골령골에서 올해만 1000구가 넘는 유해가 수습됐다.

24일 대전산내골령골대책회의 등에 따르면 지난 6월부터 시작된 골령골 유해 발굴로 발굴된 유해는 1000여구가 넘을 것으로 추정된다. 이 가운데 480여구는 감식을 마쳤다.

대책회의 관계자는 "제1학살지를 중심으로 진행된 올해 유해 발굴은 마무리 수순을 밟고 있다"면서 "감식을 거친 유해들은 오는 11월 봉안식 이후 세종시 추모의집에 임시 안치되고, 2024년 골령골에 들어설 ‘진실과 화해의 숲’에 영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대전 산내 골령골은 군인과 경찰이 한국전쟁 초기인 1950년 6월 28일부터 제주 4·3사건 관련자, 국민보도연맹원, 정치범 등 대전형무소에 수감됐던 민간인들을 집단 학살한 장소다. 30~180m에 이르는 구덩이 여러 곳에서 4000~7000여명이 희생된 것으로 추정되며, 각각의 구덩이를 연결하면 길이가 1㎞에 달해 ‘세상에서 가장 긴 무덤’이라고 불린다.

2007년 34구의 유해가 발굴된 후 지난해까지 총 290여구의 유해와 830여점의 유품이 발견됐다.

내년에는 제2학살지로 추정되는 장소를 중심으로 발굴이 진행될 예정이다.

대책회의 관계자는 "제1학살지 주변에 있는 가건물 아래와 인근에 유해가 매장돼 있을 가능성이 있어 추가 조사를 진행할 예정"이라면서 "제2학살지로 추정되는 장소가 도로 주변인만큼 훼손됐을 가능성이 커 추가적으로 시굴조사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산내 골령골 민간인 희생사건 합동 차례에 참석한 유가족들이 차례를 지내고 있다. / 대전=김성서 기자
산내 골령골 민간인 희생사건 합동 차례에 참석한 유가족들이 차례를 지내고 있다. / 대전=김성서 기자

한편 이날 산내 골령골 임시 추모공원에서는 희생자 합동 차례가 진행됐다. 합동 차례에 참석한 황인호 대전 동구청장은 "우리 목적대로 발굴을 조속히 끝내고, 희생자들을 편안하게 모시는 것이 후손의 도리라고 생각한다"면서 "올해 발굴이 조금 늦게 시작해 일정이 빠듯해 급하게 마무리된 것으로 알고 있다. 내년은 연초부터 본격적인 발굴에 나설 수 있도록 방안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 조성을 시작하는 산내 평화공원이 2024년 준공 후에도 유지 관리가 잘 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덧붙였다.

thefactcc@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