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시립박물관, 태인 출신 서예가 '몽련 김진민' 관련 유물 전시
입력: 2021.09.24 14:23 / 수정: 2021.09.24 14:23
유진섭 시장은 “매년 시는 정읍의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다양한 유물을 수집해 전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정읍의 역사 인물을 널리 알려 시민의 자긍심과 정체성을 높이고 정읍 역사문화 발전의 원동력으로 승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정읍시 제공
유진섭 시장은 “매년 시는 정읍의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다양한 유물을 수집해 전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정읍의 역사 인물을 널리 알려 시민의 자긍심과 정체성을 높이고 정읍 역사문화 발전의 원동력으로 승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정읍시 제공

12월 12일까지 낙지론 10폭 병풍 등 14건 16점 공개

[더팩트 | 정읍=곽시형 기자] 정읍시립박물관은 오는 28일부터 12월 12일까지 정읍 태인 출신인 서예가 '몽련 김진민(1912~1991)'의 관련 유물을 공개 전시한다고 24일 밝혔다.

정읍시립박물관 1층 2전시실에 마련된 이번 전시에서는 김진민이 21세(1933년)에 쓴 낙지론(樂志論) 10폭 병풍 등 14건 16점이 공개된다.

시는 지난 2019년부터 지속해서 몽련 김진민 관련 유물을 수집하고 있으며, 이번 공개전시는 그동안의 성과를 바탕으로 기획됐다.

김진민의 낙지론은 '즐겁게 큰 뜻을 실행하는 방법론'이라는 의미로 중국 후한시대 학자 중장통(仲長統, 179~220)의 명시 10폭 병풍이다.

평생 서예를 학문적으로 연구해온 서예가이자 서예 학자인 전북대학교 김병기 명예교수는 이 작품에 대해 "10폭이나 되는 대작으로서 김진민 서예의 튼실한 필획과 다양한 결구 그리고 전체적인 어울림인 장법의 구성까지 전부 볼 수 있는 대표작 중의 대표작"이라고 평가했다.

이외에도 일제강점기 군산역사관과 대전대학교 박물관에서 소장하고 있는 김진민의 서예 작품을 비롯해 조선미술전람회 4회(1925년)·8회(1929년) 때 받은 4등 상과 특선 상장, 김진민 서예 작품이 실린 조선미술전람회 도록(7~9회, 10회)도 이번 전시에서 만나 볼 수 있다.

김진민은 1912년 정읍 태인면에서 가산(迦山) 김수곤(金水坤)의 무남독녀로 태어났다. 9세부터 아버지의 권유로 서예가 김돈희(金敦熙)에게 글씨를 배웠는데, 11세에 전남 영광 불갑사의 '불갑사(佛甲寺)', 장성 백양사의 '우화루(雨花樓)' 편액 글씨를 쓸 정도로 어릴 때부터 실력이 빼어났다.

12세이던 1924년에 제 3회 조선미술전람회에서 최연소로 입선하면서 서예가로서 이름을 알렸다. 1931년까지 발표한 총 16점의 작품 중에서 5점이 특선을 차지할 정도로 촉망받은 서예가였다.

현재 김진민의 글씨는 정읍 정토사의 '칠성각(七星閣)' 현판과 주련, 김제 금산사 미륵전의 '대자보전(大慈寶殿)', 완주 위봉사의 '나한전(羅漢殿)', 충남 예산 정혜사의 '관음전(觀音殿)', 서울 국립묘지 내 지장사의 '능인보전(能仁寶殿)', 정읍 내장사 부도전의 '학명선사사리탑명(鶴鳴禪師舍利塔銘)' 등 여러 사찰의 편액과 비석에서 찾아볼 수 있다.

유진섭 시장은 "매년 시는 정읍의 역사를 간직하고 있는 다양한 유물을 수집해 전시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정읍의 역사 인물을 널리 알려 시민의 자긍심과 정체성을 높이고 정읍 역사문화 발전의 원동력으로 승화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전시는 휴관일 월요일을 제외하고 매일(화~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까지 관람할 수 있다. 전시와 유물 기증에 관련한 더 자세한 내용은 정읍시립박물관으로 문의하면 된다.

scoop@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