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편입 연내 마무리하라"...군위군청 공무원 노조, 성명발표
입력: 2021.09.23 17:35 / 수정: 2021.09.23 17:35
김영만 군위군수가 통합신공항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더팩트DB
김영만 군위군수가 통합신공항 관련 입장을 밝히고 있다./더팩트DB

[더팩트ㅣ군위=이민 기자] "대구시 편입이 지체되면 통합신공항도 불투명해진다."

23일 경북 군위군청 공무원 노동조합이 군위군의 대구 편입 작업을 연내에 마무리할 것을 촉구하며 이 같이 밝혔다.

이날 노조는 성명을 통해 "군위군민은 전투기 소음을 무릅쓰고라도 공항을 유치해 소멸해가는 군위를 살리고자 했다"며 "공동합의문을 금석맹약으로 믿고 대구·경북 발전을 위해 공동후보지를 받아들인 대의를 욕되게 하지 말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이제 물러설 곳이 없다"며 "노조는 지난해 민·관 모두가 한마음이었던 때로 돌아가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을 쟁취하는 대열에 앞장서겠다"고 강조했다.

또 "공동합의문을 흔들려는 시도는 통합 신공항을 부정하는 것으로 간주하고 강력히 대응해 나가겠다"고 촉구했다.

이어 "국회와 중앙정부는 군위군의 대구시 편입을 연내에 마무리해 통합 신공항과 관련한 모든 논란에 종지부를 찍으라"고 덧붙였다.

tktf@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