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신공항' 중장거리 운항 가능한 거점 관문공항으로 개발
입력: 2021.09.23 15:51 / 수정: 2021.09.23 15:51
대구시는 대구경북 신공항이 국토교통부의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에 대구공항의 위계가 가덕신공항과 동등한 거점공항으로 반영됐다고 24일 밝혔다.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조감도 / 대구시 제공
대구시는 '대구경북 신공항'이 국토교통부의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에 대구공항의 위계가 가덕신공항과 동등한 '거점공항'으로 반영됐다고 24일 밝혔다. 대구경북통합신공항 조감도 / 대구시 제공

대구경북 신공항, 국토부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에 가덕도 신공항과 같은 '거점공항'으로 반영

[더팩트ㅣ대구=박성원 기자] 대구경북 신공항이 중장거리 운행이 가능한 명실상부한 권역 내 관문공항으로서의 기능을 할 수 있게됐다.

대구시는 '대구경북 신공항'이 국토교통부의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에 가덕신공항과 동등한 '거점공항'으로 반영됐다고 24일 밝혔다.

대구경북 신공항이 '거점공항'으로 반영되면서 기존에 있었던 국내 및 단거리 국제선 운항이라는 단서조항도 삭제돼 명실상부한 권역 내 관문공항으로서의 기능을 가지게 됐다.

국토부의 세부 고시 내용에는 사전타당성조사 등을 통해 △민·군 공항기능의 조화로운 운영, △민·군 공항 이전과정에서 의견 조율을 위한 협의체 운영, △분야별 국가계획 등을 통한 도로·철도 등 교통망 반영 추진, △신공항 건설 시까지 항공수요를 감안해 기존 대구공항의 국제선 혼잡 완화를 위한 터미널 증축 등이 포함돼 있으며, 공항별 항공수요에서 제외된 신공항 항공수요는 사전타당성 조사 등이 진행 중인 상태로 향후 개별 검토결과를 검증한 후 보완할 계획이다.

대구시는 후속조치로 국토부의 대구공항 민항이전 사전타당성검토에 대구시의 민항계획(안)인 중장거리 운항이 가능한 3200m 이상의 활주로와 1000만명 이상 여객수요를 처리할 수 있는 민항터미널, 항공화물 터미널, 부대시설 등이 반영되도록 추진한다.

또한, 대구시가 시행하고 있는 대구경북 신공항 기본계획에도 국방부와 협의해 대구시의 민항계획(안)을 충분하게 담을 수 있는 민항 부지를 반영할 계획이다.

아울러 공항의 활성화와 수요 창출을 위해 대구경북선 광역철도 및 중앙고속도로 확장 등 접근교통망의 건설도 신속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중앙부처에 타당성 있는 자료를 지속적으로 제공하고 건의해 새롭게 건설되는 신공항이 대구경북의 백년대계를 좌우할 제대로 된 경제물류공항으로 건설되도록 할 예정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에 대구·경북의 건의사항이 반영되기까지는 지역 국회의원 등의 많은 도움과 경북도의 협력이 있었다"며, "앞으로도 경북도 및 군위·의성군과 긴밀히 협력하고 지역 국회의원 및 여․야․정 협의체 등을 통해 국가의 정책적·재정적 지원을 이끌어 낼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공항개발 종합계획은 국토교통부에서 공항개발사업의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추진을 위해 5년 단위로 수립해 고시하는 공항분야 최상위 국가계획으로 제6차 계획기간은 2021년에서 2025년이다.

tktf@tf.co.kr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