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 폐기물공장서 불...9100여 만원 재산피해
입력: 2021.09.21 09:10 / 수정: 2021.09.21 09:10
경주 폐기물공장서 불이나 9100여 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경북소방본부 제공.
경주 폐기물공장서 불이나 9100여 만원의 재산피해가 났다./경북소방본부 제공.

[더팩트ㅣ경주=이민 기자] 경북 경주의 한 폐기물 공장서 화재가 발생했다.

21일 경북소방본부 등에 따르면 전날 오전 5시 49분쯤 경주시 천북면 화산리 한 폐기물 재활용 공장에서 불이 났다.

불이 나자 소방당국은 인력 55명, 장비 15대를 투입해 이날 오전 9시 55분쯤 불길을 잡았다.

이 불로 공장 1동(835㎡)과 재활용폐기물 200t이 소실돼 소방서추산 9100여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배터리 축열로 인해 불이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tktf@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