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천대유' 대장지구 5개 블록 직접 시행해 1000억대 이익
입력: 2021.09.16 13:27 / 수정: 2021.09.16 13:45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성남시 대장지구 개발사업 관련 특혜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뉴시스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성남시 대장지구 개발사업 관련 특혜 의혹에 대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뉴시스

15개 블록 중 5개 입찰 없이…성남도시개발공사 "관련법상 문제없다"

[더팩트ㅣ성남=김명승 기자] 성남시 대장동 공영개발사업에 자산관리회사로 참여해 577억원의 과다 배당 논란을 빚고 있는 '화천대유'가 해당 사업지구에서 직접 주택사업을 시행해 지난해까지 1000억원대의 이익을 남긴 것으로 드러났다.

16일 성남시와 성남도시개발공사에 따르면 화천대유는 대장지구 15개 블록(공동주택 12개, 연립주택 3개) 가운데 5개 블록(공동주택 4개, 연립주택 1개)을 직접 시행했다. 블록별 가구 수는 229∼529가구다.

성남도시개발공사와 화천대유가 참여한 특수목적법인 '성남의뜰'은 화천대유에 5개 블록을 공급하는 내용의 '조성토지 공급계획'을 지난 2017년 1월 성남시에 제출했다.

이어 화천대유는 시공사들을 선정했고 5개 블록의 공동주택과 연립주택은 2018년말 분양에 들어가 지난 5월부터 입주가 시작됐다.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을 보면 화천대유의 지난해 당기순이익은 1739억원, 2019년은 675억원이다.

지난해 분양매출이익은 1530억원, 2019년은 822억원이어서 주택사업으로 대부분의 이익을 낸 것으로 보인다.

분양매출이익이 없던 2018년에는 589억원의 당기순손실을 기록했고 2017년 226억원, 2016년 42억원, 사업 첫해인 2015년 10억원의 당기순손실을 냈다.

주택분양 이전인 2015∼2018년 867억원의 적자를 냈지만, 분양 이후 2년간 2414억원의 흑자를 내 6년간 1547억원의 이득을 본 셈이다.

화천대유가 시행한 5개 블록과 임대주택 2개 블록을 제외한 나머지 8개 블록은 성남의뜰에서 추첨(평형 85㎡ 이하)이나 입찰(85㎡ 초과)로 시행사를 선정했다. 추첨의 경우 경쟁률이 100대 1을 넘었었다.

평형 85㎡ 이하는 성남의뜰로부터 감정평가액으로 공급을 받았으며 화천대유가 시행한 5개 블록은 모두 85㎡ 이하다.

대장지구 인근의 부동산중개업소 관계자는 "대장지구가 판교와 맞붙은 입지 조건에다 부동산 경기가 살아나며 땅값과 분양가가 당초 예상보다 크게 뛰었다"며 "1개 블록당 최소 수백억원씩 이익을 남겼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성남도시개발공사 관계자는 "도시개발법에 따라 출자자가 일부 부지에 대해 직접 아파트사업을 시행할 수 있다"며 "화천대유도 마찬가지이며 5개 블록을 출자자 직접 사용분으로 공급했고 이는 사업협약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newswo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