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굵직한 국가사업 '척척' 유치
입력: 2021.09.16 11:16 / 수정: 2021.09.16 11:16
전북 임실군은 주요 중점사업이 정부예산에 최종 반영되면서 추석 명절이 끝난 후에도 국회 단계에서 국가 예산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임실군 제공
전북 임실군은 주요 중점사업이 정부예산에 최종 반영되면서 추석 명절이 끝난 후에도 국회 단계에서 국가 예산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임실군 제공

국내 최초 흰다리새우 연구시설, 480억원대 오수 풍수해 정비사업 등 낭보 

[더팩트 | 임실=최영 기자] 전북 임실군이 굵직한 현안 사업의 국비를 잇달아 확보함에 따라 군민들의 '추석 밥상'을 풍성하게 만들고 있다.

16일 군에 따르면 최근 해양수산부가 국내 최초로 추진한 흰다리새우 스마트양식 연구시설을 유치한 데 이어 역대 단일사업으로 가장 큰 규모인 480억원대 오수지구 풍수해위험 생활권 정비사업 공모에 최종 확정됐다.

또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를 위해 연초 65개 중점관리대상사업을 선정, 집중관리 중인 가운데 ▲임실군농업기술센터 과학영농시설 구축 ▲두기 자연재해위험개선지구 정비 ▲하촌지구 농어촌마을하수도 정비 등 다수 사업이 내년도 신규사업으로 정부 예산안에 최종 반영되는 성과를 이뤄냈다.

이 사업들은 현재 정부 예산안이 9월 정기국회에 제출된 만큼 심 민 군수를 비롯한 관계 공무원들은 추석 명절이 끝난 후 국회 단계에서 국가 예산을 최대한 확보하기 위해 모든 행정력을 총동원할 계획이다.

군은 또한 옥정호 권역에 전북도 동부권 특별회계사업으로 '제1기 섬진강 에코뮤지엄 조성'에 이어 '제2기 섬진강 에코뮤지엄 조성'을 추진 중이다.

특히 옥정호 붕어섬을 잇는 출렁다리 설치도 일반인들에게 개통될 수 있도록 내년 상반기 완료를 목표로 공사가 한창 진행되고 있다.

이외에도 지난 3월 공모에 선정된 오수면 한암마을 취약지역 생활여건 개조사업 등 크고 작은 공모사업이 선정되고 있다.

앞선 10일 최종 확정된 전북도 흰다리새우 스마트양식 연구시설은 임실군 운암면의 입지적, 경제적 시너지 효과 등에 대한 당위성 논리를 전북도에 지속적으로 설득한 데 따른 결과물이다.

올해부터 2023년까지 총사업비 70억원이 투입되며, 친환경 스마트양식 시스템을 갖춘 흰다리새우 연구시설이 건립된다.

이 시설이 들어서면 천혜의 자연경관과 우수한 생태적 가치가 있는 섬진강 옥정호가 있는 운암면 일대에 고부가가치 사업이 추진되면서 '섬진강 르네상스'도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옥정호 주변 생태개발사업과 함께 시너지 효과를 일으켜 지역주민 일자리 창출은 물론, 새로운 소득 기반을 창출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지난 15일 확정된 오수지구 풍수해위험 생활권 종합정비 사업은 총사업비가 480억원 규모로, 2022년부터 2026년까지 5년간 국비 240억원(50%), 도비 96억원(20%), 군비 144억원(30%)이 투입되는 대규모 재해예방 프로젝트 사업이다.

그동안 오수지역은 우기철 기후변화로 인한 집중호우로 주민들의 인적, 물적 피해가 상당했지만, 이번 사업에 선정되면서 우수관로 정비, 빗물펌프장 신설, 하천 정비 등을 통해 오수지역 주민들의 큰 시름을 덜 수 있게 될 것으로 전망된다.

scoop@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