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풍 찬투, 제주 최대 300㎜ 물폭탄...폭우와 강풍 동반
입력: 2021.09.14 13:58 / 수정: 2021.09.14 13:58
제14호 태풍 찬투의 간접영향으로 최대 300mm이상의 강수량과 순간풍속 시속70km의 강한바람이 예상된다. / 기상청 제공
제14호 태풍 '찬투'의 간접영향으로 최대 300mm이상의 강수량과 순간풍속 시속70km의 강한바람이 예상된다. / 기상청 제공

[더팩트|제주=문형필 기자] 오는 15일까지 태풍의 간접 영향권에 들면서 제주도에는 14일 시간당 50~70㎜의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고, 15일까지 총 30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릴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에 따르면, 14일 03시 기준 제14호 태풍 '찬투'는 중국 상하이 동쪽 약 180㎞ 부근 해상에 위치한 가운데 태풍의 간접 영향을 받는 제주도는 13일부터 현재까지 50~100㎜(산지 많은 곳 250㎜ 이상)의 많은 비가 내렸고, 전남남해안에는 30㎜ 내외의 비가 내린 곳이 있다.

오는 15일까지 제주도는 100~200㎜(많은 곳 300mm 이상)의 강수량이 예상된다. 또한 강풍특보가 발효되어 내일까지 바람이 35~60㎞/h(10~16m/s), 순간풍속 70㎞/h(20m/s) 이상으로 매우 강하게 부는 곳이 있을 전망이다.

제14호태풍 찬투(CHANTHU)/기상청 제공
제14호태풍 찬투(CHANTHU)/기상청 제공

현재 14호 태풍 '찬투'의 이동속도는 시속 13㎞, 중심기압은 970hPa(헥토파스칼), 최대풍속은 시속 126㎞이다.

제주도남쪽바깥먼바다와 서해남부남쪽바깥먼바다는 태풍경보가 발효된 상태다. 서해중부바깥먼바다를 제외하고 남해먼바다, 서해먼바다, 제주도해상에는 풍랑특보가 발효되어 18일 새벽에 해제될것으로 내다본다.

특히, 16일와 17일에는 바람이 더욱 강해지면서 제주도와 남해안, 경상동해안을 중심으로 45~80㎞/h(12~22m/s), 순간풍속 95㎞/h(26m/s) 이상으로 매우 강한 바람이 불겠고, 그 밖에 지역에도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어 피해 없도록 안전사고 주의, 시설물 붕괴 유의할 것을 당부했다.

제주도는 태풍 북상에 따라 △지난 태풍 내습 시 영향 받은 각종 시설물 보강 △해안가 저지대 주민대피 체계구축 △재해취약시설 및 인명피해 우려지역 예찰활동 등을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이와 함께 △복개하천·해안변 저지대 및 범람우려지역 주차차량 이동 △선별진료소 등 코로나19 관련 시설물 안전조치 △강풍 대비 농·축·수산 시설 결박 및 공사장 타워크레인 등 점검 △공항 체류객 지원 매뉴얼에 따른 협업시스템 점검 △관광객·낚시꾼 안전을 위한 해안가 예찰 및 홍보 강화 등의 조치를 시행할 방침이다.

한편, 구만섭 권한대행은 "태풍 '찬투'는 이동경로가 특이하고 변동성이 크기 때문에 18일까지는 예의주시해야 한다"며 "각 부서에서는 대응 방안을 잘 준비해주시고, 재난상황실을 중심으로 정보 공유를 신속하고 정확하게 해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태풍이나 재난재해 시에 가장 중요한 것은 인명피해가 발생하지 않는 것"이라며 "모두가 안전하고 즐거운 추석연휴가 될 수 있도록 태풍 대비에 총력을 기울여주시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hyejun@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