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시, 남북 농업협력사업 구체적 방안 모색
입력: 2021.08.19 14:30 / 수정: 2021.08.19 14:30
파주시가 대북제재 하에서도 가능한 농업협력사업의 구체적 방안 모색에 나섰다./파주시 제공
파주시가 대북제재 하에서도 가능한 농업협력사업의 구체적 방안 모색에 나섰다./파주시 제공

평화농장 공간 활용...대북제재에도 가능한 농업협력 미래공동사업

[더팩트 | 파주=안순혁 기자] 파주시가 남북농업협력 기반구축 수립을 위해 용역 착수보고회를 갖고 대북제재 하에서도 가능한 농업협력사업의 구체적 방안 모색에 나섰다.

시는 19일 평화협력과와 농업기술센터, 남북교류 연구동아리 회원 등이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용역 착수보고회를 열었다.

주요 내용은 △지속가능하고 선도적인 파주시 남북농업협력 모델 구상 △민통선 내 파주시 평화농장 공간 활용방안 △남북 미래공동사업으로 농업협력 방안 마련 △경기도 등과 농업협력 자원공유와 협력방안 마련 등이다.

한경준 평화협력과장은 "최근 남북 통신연락선 복원과 단절 등 남북관계 전망이 여전히 불투명하고 대북제재가 유효한 현실로, 내년에는 남북농업협력을 위한 기반구축에 주력할 계획"이라며 "이번 용역을 통해 파주시 지리적 특성을 살려 남북 농업협력사업의 발판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동북아평화경제협회(이사장 이해찬)는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 협력, 공동번영 추구 및 역내 지역과 국가들 간 경제교류 협력 사업을 실천하기 위해 설립된 법인으로, 올해 4월 파주시와 남북 교류협력사업에 대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newswo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