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일본정부 하루속히 잘못 인정하고 진심 어린 사죄해야"
입력: 2021.08.15 15:42 / 수정: 2021.08.15 15:42
이재명 경기지사는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아베 전 총리를 비롯한 일본 우익들은 과거 역사를 왜곡·부정하며 한일관계를 퇴행시켜 왔다고 비판했다./경기도 제공
이재명 경기지사는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아베 전 총리를 비롯한 일본 우익들은 과거 역사를 왜곡·부정하며 한일관계를 퇴행시켜 왔다"고 비판했다./경기도 제공

"과거 청산이란 부끄러운 역사도 공정하게 드러내놓는 것"

[더팩트ㅣ수원= 김명승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15일 "일본 정부는 하루속히 부끄러운 잘못을 인정하고, 진심 어린 사죄와 용서를 통해 역사 발전과 화해의 길에 나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지사는 이날 광복절 경축사에서 "아베 전 총리를 비롯한 일본 우익들은 과거 역사를 왜곡·부정하며 한일관계를 퇴행시켜 왔다"며 이렇게 밝혔다.

그는 "식민지배와 전쟁범죄를 저지른 그 어떤 나라도 제대로 된 청산과 반성 없이는 국제사회에서 환영받을 수 없다"며 "과거 잘못에 대한 참회는 진실과 정의, 역사를 바로세우는 용기 있는 행위이며,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고 국격을 높이는 길"이라고 했다.

이어 "이석영 선생과 그 분의 형제들뿐 아니라 경기도는 수많은 항일 독립 투쟁의 발원지"라며 "사회·경제적으로 막대한 피해가 발생한 코로나19 위기 상황 속에서도 경기도민들은 세계 어디서도 보지 못한 연대의식으로 서로가 버팀목이 되고 서로의 힘이 되어주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선열들께서 고귀한 희생으로 지켜내고자 했던 대한민국은 평화로운 나라, 공정한 공동체일 것"이라며 남북이 합의한 훌륭한 평화 로드맵도 적극 활용해야 한다. 4·27 판문점선언과 9·19 평양선언을 제대로 이행한다면 한반도에는 어느새 평화가 굳건히 자리 잡고, 대한민국은 그 어디에도 간섭받지 않은 강한 나라가 될 것"이라고 했다.

이 지사는 이날 페이스북에서 친일인명사전에 등재된 전임 구자옥(1대), 이해익(2대), 최문경(6대), 이흥배(10대) 전임 경기도지사를 거론하며 "(이들의 액자) 사진을 내려야 하는지 잠시 고민했지만 거두었다. 그 또한 부끄러운 역사를 감추는 왜곡이라 생각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리는 친일 기득권 세력의 반발로 광복 직후 친일 청산의 기회를 놓쳤고, 이 실패를 자양분 삼아 과거사 망언과 역사 왜곡이 반복된다"며 "과거 청산이란 과거에 얽매이거나 보복을 위한 것이 아니라 자랑스러운 역사도 부끄러운 역사도 모두 공정하게 드러내놓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newswo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