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7명 추가확진··예천 가족모임발, 누적 315명
입력: 2021.08.12 09:39 / 수정: 2021.08.12 09:39
안동에서 예천 가족모임발 확진자 7명이 무더기로 발생했다. 권영세 안동시장이 브리핑을 하고있다./안동=이민 기자
안동에서 예천 가족모임발 확진자 7명이 무더기로 발생했다. 권영세 안동시장이 브리핑을 하고있다./안동=이민 기자

예천 가족모임 17명 중 12명 확진··밀접접촉만 88명, 방역비상

[더팩트ㅣ안동=이민 기자] 경북 안동에서 확진자 7명이 무더기로 발생해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12일 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 기준 7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이들 중 6명은 예천 가족모임에서 감염된 것으로 파악됐다. 예천 가족모임에는 모두 17명이 참석해 12명이 확진됐고, 이중 안동에서만 6명이 감염됐다.

특히 이들 가족모임 확진자 중 8세, 7세, 2세 여아들이 포함돼 있어 학원과 어린이집 등에서 추가 확진자가 우려된다.

방역당국은 이들 6명과 접촉한 방과 후 40명, 학원 10명, 어린이집 24명 등 모두 88명의 밀접접촉자에 대한 긴급 검체검사를 의뢰했다.

또 나머지 한 명은 예천 79번 확진자와 접촉해 자가격리 중 확진판정 받았다.

안동지역 누적 확진자는 모두 315명으로 늘었다.

안동시 관계자는 이들에 대한 역학조사와 동선 파악에 주력하고 있다.

tktf@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