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대전 혁신도시 지정에도 후속 조치 없어 유감"
입력: 2021.06.10 16:04 / 수정: 2021.06.10 16:04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대전을 찾아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 김성서 기자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0일 대전을 찾아 기자간담회를 진행하고 있다. / 김성서 기자

대전서 기자간담회 "K-바이오 랩허브, 비수도권 우대해야"

[더팩트 | 대전=김성서 기자] 더불어민주당의 대선 주자인 이낙연 전 대표는 10일 "당 대표를 역임하던 지난해 10월 대전과 충남에 혁신도시를 지정해 작은 도움이나마 드릴 수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러나 공공기관 이전 등 후속 조치가 없다는 것은 유감"이라고 밝혔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대전시의회 대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카이스트, 대덕연구단지 등이 있는 대전은 대한민국을 IT강국으로 만든 원동력"이라며 "뒤늦게나마 대전과 충남에 혁신도시를 지정했다면 시·도민 기대에 부응할 수 있도록 추가 공공기관 이전을 서둘러 주실 것을 정부에 요청한다"고 말했다.

최근 대전시가 정부에 제안한 'K-바이오 랩허브' 사업이 공모 사업으로 전환된데 대해서는 "바이오산업에 역점을 두고 키워야 하고, 이를 위한 바이오랩이 필요하다"면서 "정부가 기준을 갖고 선정하겠지만 개인적인 바램은 국가 균형발전을 위해 비수도권을 우대했으면 좋겠다는 것"이라고 밝혔다.

혁신도시 후속 조치에 대해서는 "공공기관 추가 이전에 대해서는 정부 나름의 고민이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그러나 고민이 있다고 해야 할 일을 미루는 것은 옳지 않다"면서 "추가 공공기관 이전 의지와 계획을 밝히고 국민들을 설득하는 것이 정부의 도리다. 다음으로 미루겠다는 생각을 혹시라도 가져서는 안된다"고 지적했다.

충청권 메가시티에 대해서는 "초광역권 발전 전략을 갖고 가야만 균형발전에 효과가 있는 시대가 되고 있다"면서 "기존에 기반을 갖고 있는 토대 위에 발전 역량을 짜는 것이 도움이 되므로 대전의 과학, 충북의 바이오·뷰티, 세종의 복지모델 등을 융합해 효과를 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신복지대전포럼 발대식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 김성서 기자
이낙연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신복지대전포럼 발대식 참석자들이 구호를 외치고 있다. / 김성서 기자

이 전 대표는 기자간담회에 이어 지지 모임인 '신복지대전포럼' 발대식에 참석했다. 발대식에는 상임 대표를 맡은 류마영 청주시 통합산업단지관리공단 이사장과 박영순 의원(대전 대덕구), 설훈 의원(경기 부천을), 박광온 의원(경기 수원정), 홍기원 의원(경기 평택갑) 의원 등이 참석했다.

이 전 대표는 창립총회 후 특강을 통해 "과학도시 대전은 대한민국의 미래 과학을 선도해 과학기술 선두 국가로 도약하는 교두보가 될 곳"이라면서 "그러나 수도권 비대화로 인한 지역 쇠퇴의 추세를 피해가지 못하고 있는 만큼 청년들이 모여드는 대전으로 만들기 위해 혁신 전략 수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thefactcc@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