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빅데이터 활용해 도시 재생 예측
입력: 2021.06.01 10:49 / 수정: 2021.06.01 10:49
대전시가 ‘빅데이터 정책 지원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한다. / 대전시청
대전시가 ‘빅데이터 정책 지원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한다. / 대전시청

전 지역 9026개로 나눠 인구·경제 등 6개 지수 등급화

[더팩트 | 대전=최영규 기자] 대전시가 빅데이터-AI 알고리즘을 활용한 도시재생 예측 모델을 개발해 ‘빅데이터 정책 지원 플랫폼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1일 밝혔다.

도시재생 예측 모델은 시 전지역을 9026개의 분석격자로 인구, 경제, 주택건축 등 6개 지수별로 쇠퇴 정도를 1~10등급으로 나눠 쇠퇴 정도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구현한 시스템이다.

데이터 기반의 도시재생 지수화 및 진단을 통해 도시재생 정책수립 관련 이해 관계자와 지역 주민에게 객관적이고 종합적인 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예측 모델은 범죄·화재 등 안전사고 및 각종 질병에 대해 사전에 위험 요소를 예측해 선제적으로 예방함은 물론 사회 현안 등을 해결하기 위해 대안별 효과성을 비교 분석할 수 있는 기능도 갖췄다.

시는 공공데이터 지속적으로 발굴하고, 민간 데이터를 가공·결합해 과학적 정책 결정을 지원함은 물론 시민들에게는 양질의 데이터를 적극 개방할 방침이다.

한편 2018년부터 ‘빅데이터 시스템 구축’을 핵심 사업으로 추진해온 시는 현재까지 도시, 안전, 환경, 교통 등 5개 분야 빅데이터 구축을 완료한 상태다.

특히 2020년 과기부 공모사업에 선정돼 국비 10억원을 확보하는 등 사업에 탄력을 받게 되면서 당초 2026년 예정이었던 11개 분야 빅데이터 구축을 2022년까지 앞당길 계획이다.

thefactcc@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