또 다른 n번방 '몸캠피싱'…협박 시달리던 중학생 숨진 채 발견
입력: 2021.06.01 00:01 / 수정: 2021.06.01 00:01
31일 인천 계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후 5시 40분께 계양구 한 아파트 단지 내 화단에서 중학생 A(13)군이 숨져 있는 것을 경비원이 발견했다. /더팩트DB
31일 인천 계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후 5시 40분께 계양구 한 아파트 단지 내 화단에서 중학생 A(13)군이 숨져 있는 것을 경비원이 발견했다. /더팩트DB

경찰, 휴대전화 포렌식 의뢰

[더팩트ㅣ윤용민 기자] '몸캠피싱 협박'에 시달리던 중학생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를 벌이고 있다.

31일 인천 계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27일 오후 5시 40분께 계양구 한 아파트 단지 내 화단에서 중학생 A(13)군이 숨져 있는 것을 경비원이 발견했다.

경비원은 경찰에 "쿵하는 소리가 들려 나가보니 A군이 피를 흘린 채 쓰러져 있었다"고 말했다.

조사결과 A군은 해당 아파트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숨진 A군의 휴대전화에서 몸캠피싱 일당이 협박한 정황을 확인했다. 몸캠피싱이란 스마트폰에 악성코드를 심은 뒤 영상통화로 음란 행위를 하도록 유도하고 이를 빌미로 협박해 돈을 뜯는 범죄를 뜻한다.

경찰 관계자는 "SNS 메신저 채팅방에서 협박을 당한 정황을 확인했다"며 "A군의 휴대전화 포렌식을 의뢰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으로 전문가의 도움이 필요하면 자살예방 핫라인 1577-0199, 자살예방 상담전화 1393,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now@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