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위험한 DMZ'를 '안전한 DMZ'로 바꿔야"
입력: 2021.05.21 17:14 / 수정: 2021.05.21 17:14

이재명 경기지사가 21일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1 DMZ 포럼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경기도 제공
이재명 경기지사가 21일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1 DMZ 포럼'에 참석해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경기도 제공

'2021 DMZ 포럼' 기조연설…"개성공단 재개해야"

[더팩트ㅣ수원=김명승 기자] 이재명 경기지사는 21일 "'위험한 DMZ(비무장지대)'를 '안전한 DMZ'로 바꿔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 지사는 이날 고양시 킨텍스에서 열린 '2021 DMZ 포럼' 기조연설에서 "DMZ는 한반도의 과거와 미래, 그리고 전쟁과 평화를 함께 품고 있는 역설의 땅"이라며 "비무장지대라는 이름처럼 대결을 완충하고 천혜의 자연을 보호하고 있지만, 동시에 세계에서 가장 중무장한 군대가 가장 밀집해서 서로 총을 겨누고 있는 비극의 공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68년 간 이어진 긴장과 공포를 이제는 해소해야 한다"며 "대결을 넘어서 DMZ를 평화의 진원지로 만들어야 한다. 전쟁과 분단이 결박한 이곳을 풀어헤치고 평화의 문을 과감하게 열어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남북접경지역 주민의 안전을 확실하게 보장하는 것이 그 첫 출발"이라며 "DMZ에 인접한 남쪽 행정구역에만 약 120만명의 국민들이 거주하고 있는데 대부분이 경기도민들"이라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정전협정 체결 이후 지난 68년 동안 DMZ에서는 숱한 남북 간의 군사 충돌이 있었고, 그로 인해 참으로 많은 분들이 희생됐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다행히도 2018년 두 차례에 걸친 역사적인 남북정상회담으로 남북 군사분야 합의서가 체결·채택돼 군사적 충돌위험은 줄어들었지만, 대북전단 살포는 여전히 갈등과 대결의 불씨가 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남과 북의 대화와 협력을 통해 얼마든지 가능한 일이지만 안타깝게도 최근 남북관계는 복잡한 국제정세와 맞물려 매우 어렵다"면서 "남북 간 신뢰가 떨어지고 대화가 끊긴 상태가 지속되면서 언제라도 불시에 급격히 긴장이 고조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이 지사는 "긴장과 갈등 고조를 막는 최선의 방법은 소통과 협력"이라며 "남북대화의 복원과 교류협력의 재개가 시급하고도 중요한 이유"라고 설명했다.

그는 "남북 간 기존 합의를 철저히 지키고 약속된 협력 사업들을 충실하게 실행하는 노력이 반드시 병행돼야 한다"며 "특히 개성공단 재개는 남북 간 긴장 완화와 교류협력의 버팀목이라는 점에서 매우 중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개성공단은 남과 북이 대결을 넘어 경제협력을 한다면 서로 간에 어떤 이익이 가능한지를 실천으로 보여준 남북공영의 성공적 실험실이었다"며 "평화의 증진이 경제협력을 낳고, 경제협력이 평화를 촉진하는 선순환의 남북평화경제시대라는 비전을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newswork@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