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그후] '조건만남 강요' 무서운 여중생들…촉법소년 1명 구속 면해
입력: 2021.05.21 13:10 / 수정: 2021.05.21 13:10
경북 포항북부경찰서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A(20)씨 등 남성 3명과 B양 등 여중생 4명을 구속했다고 21일 밝혔다. /뉴시스
경북 포항북부경찰서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A(20)씨 등 남성 3명과 B양 등 여중생 4명을 구속했다고 21일 밝혔다. /뉴시스

여중생 4명 포함 범행 가담 남성 3명 등 7명 구속

[더팩트ㅣ윤용민 기자·포항=이성덕 기자] 경북 포항에서 발생한 '여중생 조건만남 강요 사건'에 가담한 8명 가운데 촉법소년 1명을 제외한 7명이 모두 구속됐다.

이 사건을 수사 중인 경북 포항북부경찰서는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위반 등 혐의로 A(20)씨 등 남성 3명과 B양 등 여중생 4명을 구속했다고 21일 밝혔다.

<더팩트> 단독 보도([단독] '여중생 조건만남 강요 사건' 가담자 7명 구속영장) 이후 경찰은 엄정한 수사를 진행했고, 법원은 구속영장이 청구된 이 사건 가담자 전원에 대한 영장을 발부했다.

경찰에 따르면 이 사건은 A씨가 B양에게 이른바 조건만남을 할 여학생을 구해오라고 지시하면서 시작됐다.

B양 등 여중생 3명은 C양에게 협박을 하며 성매매를 강요했고, C양은 이들의 협박을 뿌리치고 달아나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다.

사건의 주동자인 B양은 C양이 신고를 한 데 앙심을 품고 여중생 2명을 더 데려와 지난 8일 새벽 C양을 집단 폭행하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C양은 현재 얼굴과 몸을 심하게 다쳐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 사건 가해자들의 죄질이 워낙 나빠 가담자 대부분을 구속했다"며 "앞으로도 미성년자를 상대로 한 강력범죄에 대해선 엄정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가해 여중생 가운데 1명은 이번 구속영장 대상에는 포함되지 않았다. 중대한 범행을 저질렀지만 만 14세 미만의 촉법소년이라 구속영장 신청 자체를 할 수 없기 때문이다.

이 사건은 C양의 언니가 지난 17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촉법소년, 미성년자 가해자들의 성매매 강요와 집단폭행으로 인한 15세 여동생의 앞날이 무너졌습니다'란 제목의 글이 올려 세간에 알려졌다.

청원인은 "동생이 안고 가야 할 앞날에 가슴 치고 있다"며 "가해자 여중생 5명 중 1명은 생일이 7월이라 말로만 듣던 촉법소년이다. 촉법소년과 미성년자의 처벌수위가 현 사회를 지켜줄 수 있는 제대로 된 제도가 맞느냐"고 울분을 토로했다.

이 글은 이날 오후 1시 현재 7만 4000여 명의 동의를 얻었다.

now@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