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광역철도 연장하라"... 뿔난 영동군민 결의대회
입력: 2021.05.17 14:49 / 수정: 2021.05.17 14:49
영동군 광역철도 유치 추진위원회는 17일 영동역 광장에서 지역 사회단체장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결의대회를 열고 충청권 광역철도 대전~옥천 노선의 영동 연장을 촉구했다. / 영동군 제공
영동군 광역철도 유치 추진위원회는 17일 영동역 광장에서 지역 사회단체장 등 4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결의대회를 열고 충청권 광역철도 대전~옥천 노선의 영동 연장을 촉구했다. / 영동군 제공

유치추진위 "41.02㎞ 떨어져 안 돼…영동만 역차별 받아"

[더팩트 | 영동=장동열 기자] 충청권 광역철도 청주도심 통과에 대한 목소리가 커지는 가운데 17일 충북 영동에서 노선 연장을 촉구하는 행사가 열렸다.

영동군 광역철도 유치 추진위원회는 이날 영동역 광장에서 결의대회를 열고 충청권 광역철도 대전~옥천 노선의 영동 연장을 촉구했다.

영동 노선은 현행법상 광역철도 지정 요건을 충족시키지 못해 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반영되지 않았다.

대전권 중심에서 41.02㎞ 떨어져있다는 이유에서다. 현행법에는 광역시 중심 지점에서 40㎞ 이내만 광역철도를 만들 수 있다.

이에 대해 정헌일 유치위원장은 "이런 제한이 있지만 60㎞까지 허용되는 게 현실"이라며 "영동만 역차별을 받고 있다"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에는 국가균형발전의 비전인 '지역이 강한 나라, 균형 잡힌 대한민국'의 가치가 반영돼야 한다"며 "충청권 광역철도 대전∼옥천 연장사업에 영동군이 반드시 포함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세복 군수도 "지역의 성장판이 열려야 경제에 생기가 돈다"며 "연계·협력을 통한 지방광역권 조성 필요성이 강조되는 만큼 충청권 광역철도 영동 연장은 반드시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추진위는 이달 말까지 광역철도 유치를 위한 온·오프라인 서명 운동을 한 뒤 관계 부처에 전달할 계획이다.

앞서 영동군은 지난달 27일 충청권 광역철도 영동 연장을 요청하는 건의문을 국무총리실과 국토교통부에 전달했고, 군의회도 이달 10일 건의문을 채택했다.

thefactcc@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