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시민단체 "합의 무시한 보문산 목조 전망대 계획 철회하라"
입력: 2021.05.16 12:38 / 수정: 2021.05.16 12:38
보문산 도시여행 인프라 조성 계획 구상도 / 대전시 제공
보문산 도시여행 인프라 조성 계획 구상도 / 대전시 제공

녹색연합 등 4개 단체 "최소한의 개·보수만을 약속한 것과 정반대의 개발 계획"

[더팩트 | 대전=박종명 기자] 대전지역 4개 시민단체가 대전시의 보문산 목조 전망대 조성계획의 철회를 촉구했다.

대전충남녹색연합, 대전충남생명의숲, 대전환경운동연합, 대전참여자치시민연대는 16일 성명을 통해 "대전시가 지난 12일 발표한 50m 높이의 고층 목조 전망데 조성계획은 최소한의 개·보수만을 약속한 것과는 정반대의 개발 계획이자 ‘보문산 활성화 민관공동위원회’의 협의를 무시한 일방적인 행정"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2019년 구성한 민관공동위원회는 11번의 회의와 숙의 과정을 거쳐 보문산 전망대에 대해 ‘고층형 타워 설치 반대’와 ‘편의시설과 디자인을 고려한 전망대 및 명소화 조성’에 합의했다"며 "현재 있는 전망대(보운대)를 개·보수하는 수준의 저층 전망대 조성으로 의견을 모았는데도 시민들의 이용과 필요에 주안점이 아닌 오직 건축물을 높고 번듯하게 세울 것에만 혈안이 된 모양새"라고 비판했다.

보문산 활성화 방안 – 도시여행 인프라 조성 성공사례 조사 대전시민 토론회 자료 중 민관공동위원회 활동결과 내용 /대전 시민단체 제공
보문산 활성화 방안 – 도시여행 인프라 조성 성공사례 조사 대전시민 토론회 자료 중 민관공동위원회 활동결과 내용 /대전 시민단체 제공

그러면서 "브리핑 내용 중 ‘목재를 활용해 탄소중립 달성에 이바지한다’고 언급한 대전시의 발언은 더 가관"이라며 "산림을 파괴하는 모노레일 운운하는 대전시가 탄소중립을 이 일에 언급하는 것은 정말 부끄러운 일이 아닐 수 없다"고 꼬집었다.

이들 단체는 "민관공동위원회의 의결 사항을 무시하고, 일방적인 행정으로 일관하는 대전시를 강력하게 규탄한다"며 "시는 고층 목조 전망대 조성 계획을 중단하고 민관공동위원회에서 합의했던 취지에 적합한 전망대가 되도록 원점에서 재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시는 지난 12일 2024년 6월 준공 목표로 보문산에 125억원을 들여 높이 50m, 지하 1층, 지상 4층(연면적 1140㎡) 규모의 전망대와 전망카페, 스카이워크 등이 들어서는 내용의 계획을 발표했다.

thefactcc@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