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지원금에 1천만원 더"... 부산시, 백신 부작용 추가 지원
입력: 2021.05.14 15:23 / 수정: 2021.05.14 15:23
부산시청 전경. /부산시 제공
부산시청 전경. /부산시 제공

부산 기업들에 '유급 백신 휴가제' 도입 참여도 독려

[더팩트ㅣ부산=김신은 기자] 최근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 후 이상반응이 발생하면 최대 1000만원까지 국가의료비를 지원하기로 한 가운데, 치료비가 정부 지원금을 넘어설 경우 부산시가 최대 1000만원을 추가 지원하기로 했다.

이병진 부산시 행정부시장은 14일 오후 브링핑을 통해 "걱정과 우려를 조금 더시고 정해진 시기에 예방접종을 적극적으로 받으시기 바란다"며 "시는 앞으로도 어느 시도보다 앞서서 백신 접종의 공적책임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이같이 밝혔다.

최근 정부는 코로나19 예방접종 후 중증 이상반응이 발생했지만 백신과의 인과성 근거가 불충분해 피해보상이 어려운 경우라도 최대 1000만원까지 국가의료비를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에 부산시는 치료비가 정부 지원금을 넘어서면 최대 1000만원을 추가 지원한다는 계획이다. 백신 인과성 부족 치료비 지원은 오는 17일부터 시행되지만, 소급 적용도 가능하다는 게 부산시의 설명이다.

또 시는 기업들의 유급 백신 휴가제 도입 참여도 독려하기로 했다. 백신 유급 휴가제는 근로자가 백신을 접종하는 경우 하루 유급 휴가를 쓸 수 있는 제도다.

이를 위해 오는 18일 부산상의, 부산경총, 부산시 주요 10대 기업이 참여하는 '코로나 백신 유급 휴가 도입 참여 확산 선언식'을 개최한다.

이 행정부시장은 "다시 한 번 스스로의 방역노력을 살펴보고 긴장의 끈을 놓지 말아 달라"며 "방역 관리와 함께 백신 접종도 속도를 내야 한다"고 독려했다.

한편 시는 앞으로 일주일간 코로나19 확진자 수 발생 추이를 지켜본 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조정을 결정할 방침이다. 전날에는 평일 5인 이하 집합제한을 8인까지 완화해줄 것도 중대본에 건의했다.

hcmedia@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