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이동약자 위한 '무장애 관광지' 8곳 선정
입력: 2021.05.09 12:19 / 수정: 2021.05.09 12:19
김포 국제조각공원 관람로/경기도 제공
김포 국제조각공원 관람로/경기도 제공

용인 자연휴양림 등 객실 진입로에 경사로 설치

[더팩트ㅣ수원= 김명승기자]경기도는 '2021년 무장애 관광 환경 조성사업' 대상지로 용인 자연휴양림 등 8곳을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무장애 관광 환경이란 장애인, 고령자, 영유아 동반자 등 이동이 불편한 사람들이 관광지를 편안하게 여행할 수 있는 것을 말한다.

선정된 관광지는 용인 자연휴양림, 용인 곤충테마파크, 안양 예술공원, 포천 산정호수, 포천 한탄강 생태경관단지, 동두천 소요산관광지, 연천 제인폭포, 연천 역고드름 등 8곳이다.

용인 자연휴양림에는 일부 객실 진입로의 계단을 철거하고 휠체어, 유모차 이용자가 편안하게 이동할 수 있게 경사로를 설치할 예정이다.

안양 예술공원에는 보호 울타리로 가려진 전시 작품 주변으로 무장애 데크 길을 조성, 관람 편의와 작품 보호를 동시에 꾀한다.

2019년부터 사업을 추진한 경기도는 첫해 가평 자라섬 등 5곳, 지난해 6곳을 선정해 해당 관광지 시설 여건을 개선했다.

newswork@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