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행정통합 ‘특별광역시’ VS ‘특별자치도’
입력: 2021.03.02 15:37 / 수정: 2021.03.02 15:37
공론화위원회는 3월 2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대구경북행정통합 기본계획(초안)을 발표했다. 이 날 발표된 초안에는 행정통합 모델로 ‘대구경북특별광역시’와 ‘대구경북특별자치도’ 2가지를 제안했다. / 대구경북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
공론화위원회는 3월 2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대구경북행정통합 기본계획(초안)을 발표했다. 이 날 발표된 초안에는 행정통합 모델로 ‘대구경북특별광역시’와 ‘대구경북특별자치도’ 2가지를 제안했다. / 대구경북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

'특별광역시'가 '특별자치도'보다 여론조사에서 우세

[더팩트ㅣ대구=박성원 기자] 대구경북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이하 공론화위원회)는 기본계획(초안)을 발표하면서 행정통합 모델로 ‘특별광역시’와 ‘특별자치도’ 모델을 제시했다.

공론화위원회는 2일 오전 대구시청에서 대구경북행정통합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기본계획(초안)을 발표했다.

공론화위원회 김태일 공동위원장이 2일 행정통합 기본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대구 = 박성원 기자
공론화위원회 김태일 공동위원장이 2일 행정통합 기본계획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대구 = 박성원 기자

공론화위원회 김태일 공동위원장은 "지난 4개월간 3차례의 시도민 열린 토론회와 신문, 방송, 인터넷 매체등을 통해 시도민과 소통하면서 의견을 수렴하고, 이를 토대로 전문가들의 자문을 거쳐 작성됐다"고 밝혔다.

이어, "이 기본계획 초안 발표로 대구경북행정통합 공론화는 새로운 국면으로 진입할 것이다. 지금부터는 구체적인 방안을 기초로 토론이 더 깊어지고 뜨거워질 것"이라며, "기본계획 초안을 가지고 4일부터는 4차례에 걸친 권역별 대토론회를 개최한다"고 덧붙였다.

공론화위원회는 기본계획 초안을 토대로 권역별 대토론회, 여론조사, 빅데이터, 대구경북 시도민 500여명이 참석하는 숙의토론 등을 토대로 4월말까지 기본계획안을 마무리해 시도지사에게 제출할 계획이다.

공론화위원회는 "시도민들이 가장 궁금하는 것이 통합의 형태일 것"이라며 "대구시를 경북전역까지 확장하는 개념의 ‘대구경북특별광역시’ 모델과 ‘대구경북특별자치도’를 만들고 대구를 별도의 특례시 개념으로 하는 ‘대구경북특별자치도’ 모델 중 한 가지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최근 공론화위원회에서 실시한 1차 여론조사에서는 ‘대구경북특별광역시’가 여론조사 결과 77.1%로 ‘대구경북특별자치도’의 70.7%보다 높게 나왔다.

또한, 지난해와 올해 초 지역 언론매체의 여론조사 때는 찬성이 반대보다 높게 나왔으나 공론화위원회의 여론조사에서는 찬성 40.2%, 반대 38.8%로 찬반격차 1.4%로 오차범위 내로 좁혀졌다.

이에 대해 김 공동위원장은 "이제야 제대로 된 공론이 확인 된 것이다. 두 달 전 대구경북행정통합에 물었을 때는 막연한 질문과 막연한 생각이었는데 지금은 조금 더 진전되고 구체적인 여론이 형성돼 공론이 건강하게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또, "4월말 공론 결과를 내릴 때는 여론조사뿐 아니라 빅데이터, 최종적 500명 시도민 대표들이 숙의토론 한 결과를 망라해 판단한다. 이를 토대로 행정통합 그 다음 단계로 나아갈지의 공론화위원회의 판단과 의견을 시도지사에게 제출할 계획"이라며, "그것이 어떤 결과든 시도지사는 공론화위원회의 결정을 존중해 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구경북행정통합 기본계획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대구경북행정통합공론화위원회 홈페이지를 참고하면 된다.

tktf@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