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 현행 사회적거리두기 1.5단계 2주간 연장
입력: 2021.02.26 20:26 / 수정: 2021.02.26 20:26
대구시는 정부 방침에 따라 28일로 종료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를 현행과 같이 3월 1일부터14일까지 2주간 연장한다고 26일 밝혔다. 대구시청 전경 / 박성원 기자
대구시는 정부 방침에 따라 28일로 종료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를 현행과 같이 3월 1일부터14일까지 2주간 연장한다고 26일 밝혔다. 대구시청 전경 / 박성원 기자

5인이상 사적모임 금지 유지

[더팩트ㅣ대구=박성원 기자] 대구시가 28일로 종료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를 2주간 더 연장한다.

대구시는 정부 방침에 따라 28일로 종료되는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를 현행과 같이 3월 1일부터14일까지 2주간 연장한다고 26일 밝혔다.

사회적 거리두기 1.5단계 유지에 따라 5인 이상 사적모임 금지는 그대로 유지되고, 유흥시설도 핵심방역수칙을 준수하며 22시까지만 운영할 수 있다.

앞서 중앙사고수습본부는 비수도권의 주간 일평균 확진자수가 95명으로 안정되고 모든 권역이 1단계 수준이라고 판단했으나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26일 비수도권 1.5단계와 수도권 2단계인 현행 거리두기 단계를 2주간 전국적으로 동시에 적용하기로 정부부처와 지자체 간 의견을 모았다.

방역당국은 26일부터 백신접종에 따른 방역 긴장의 완화가 우려되고, 확진자 발생의 지속적인 억제와 유행 차단에 주력할 필요가 있고, 향후 거리두기 체계개편과 관련해 자율과 책임의 방역관리 강화체계의 안착 등을 위한 준비기간이 필요한 점을 고려했다.

이에 대구시도 정부의 사회적 거리두기 연장안에 대해 감염병 전문가에게 자문하고 지역의 방역상황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현행 1.5단계를 2주간 연장하기로 결정했다.

대구시는 설 연휴 이후 지역에서 가족과 지인 간 접촉에 의한 소규모 감염과 재활‧요양시설에서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지만 급격한 증가 없이 일 평균 확진자가 10명 이내로 관리되고 있다고 밝혔다.

다만, 전국적으로는 최근 1주간 일 평균 확진자 수가 374명으로 전국 2.5단계 격상기준인 400명대에 근접해 있고, 4차 유행 우려가 상존하고 있는 만큼 안전한 백신접종을 위해서 현행 1.5단계를 2주간 연장하고, 핵심방역수칙을 위반하는 업소에 대해서는 과태료 부과와 별도로 2주간 집합금지(원스트라이크아웃제) 조치 등 방역관리를 강화해 방역이완을 막고, 추가확산을 차단하는 데 힘을 쏟을 계획이다.

채홍호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오늘부터 역사적인 백신접종이 시작돼 시민들의 긴장감과 기대감이 크지만, 안정적인 백신접종과 4차유행의 사전 차단을 위해서는 우리 시민들의 보다 자발적이고 적극적인 방역 동참이 필요하다"며 "대구시도 시민들의 안전을 지키고 백신접종이 성공할 수 있도록 방역관리를 철저히 하겠다"고 강조했다.

tktf@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