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어제 111명 확진…사흘만에 다시 100명대
입력: 2021.02.03 13:04 / 수정: 2021.02.03 13:04
경기도는 2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1명 발생해 3일 0시 기준 누적 확진자가 2만88명이라고 밝혔다./ 이동률 기자
경기도는 2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1명 발생해 3일 0시 기준 누적 확진자가 2만88명이라고 밝혔다./ 이동률 기자

IM선교회발 전파 경로 확인…안양 교인 광주 캠프 다녀온 뒤 확진

[더팩트ㅣ수원= 김명승기자] 경기도는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111명 발생해 3일 0시 기준 누적 확진자가 2만88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는 지역 발생 107명, 해외 유입 4명이다.

도내 신규 확진자는 지난달 30일 이후 사흘 만에 다시 100명대로 올라섰다.

남양주 요양원과 관련해 5명이 추가로 확진돼 도내 관련 확진자는 16명으로 늘었다.

평택 제조업(누적 49명), 김포 주간보호센터(누적 42명), 안산 단원구 병원(누적 31명), 남양주 보육시설 관련해서는 2명씩 추가 확진자가 나왔다.

이 밖에 IM선교회 관련해 1명이 추가로 확진됐다.

도내 IM선교회발 전파 경로도 확인됐다. 안양시 동안구 A교회 교인인 안양 시민 2명(27일 확진)이 지난달 18∼20일 광주에서 열린 IM선교회 관련 '예수복제캠프'에 다녀온 뒤 22∼24일 A교회 예배에 참석하면서 교인 등에게 추가 전파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달 24일 A교회 예배에 참석한 안양 TCS국제학교 교직원 1명은 이틀 후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이후 A교회 예배 교인과 접촉한 안양시 만안구 B교회 목사 등에게서 추가 감염이 확인됐다.

이로써 IM선교회 관련 도내 누적 확진자는 광주 IM선교회 국제학교 및 북구 교회 관련 19명, 대전 IM선교회 국제학교 학생 1명 등 총 20명이 됐다.

소규모 n차 감염 사례가 44명, 감염경로 불명 신규 확진자가 40명 나왔다.

사망자는 4명이 늘어 도내 코로나19 누적 사망자는 433명이다.

newswork@tf.co.kr

발로 뛰는 <더팩트>는 24시간 여러분의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더팩트제보' 검색
▶이메일: jebo@tf.co.kr
▶뉴스 홈페이지: http://talk.tf.co.kr/bbs/report/write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