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시, 공공배달앱 ‘배달의명수’ 고객 만족도 84.1%
입력: 2021.01.12 15:06 / 수정: 2021.01.12 15:06
전북 군산시가 개발한 공공앱 배달의명수 만족도 설문조사 화면. /군산시 제공
전북 군산시가 개발한 공공앱 배달의명수 만족도 설문조사 화면. /군산시 제공

군산사랑상품권 이용 가능(60.6%)에 만족도 높아

[더팩트 | 군산=이경민 기자] 전국 최초로 시도된 공공배달앱 배달의 명수를 사용한 이용자들의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군산시는 배달의명수 이용객들을 대상으로 만족도 조사를 실시한 결과 2060명의 응답자 중 84.1%(1734명)가 ‘만족’을 선택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조사는 지난달 17일부터 23일까지 7일간 배달의명수 앱을 통해 비대면으로 실시됐다.

조사분야는 배달과 관련한 ▲주문방식 ▲결제방식 ▲주문횟수 등 4개항목과 배달의명수 앱과 관련한 ▲만족도 ▲추가카테고리 ▲홍보개선사항 등 6개항목 외 3개항목으로 총13개 문항으로 이뤄졌다.

조사 결과 배달앱을 이용하는 주 연령대는 30대(41.2%), 40대(32.8%)로 나타났으며, 만족도 사유로는 군산사랑상품권의 이용이 가능(60.6%), 군산시 자체 개발앱(32.2%), 소상공인 지원정책에 동참한다(24.6%)는 군산시 정책사업에 함께하는 높은 시민의식이 많이 반영됐다.

또 배달의명수 홍보를 위해 소비자의 이목을 끄는 이벤트 추진이 필요하다(88%)는 의견이 높았으며, 음식점 카테고리의 세분화 등이 있었다.

배달 추가업종 조사에는 슈퍼·편의점(49.6%), 로컬푸드(47.4%)인 생활잡화가 80%이상을 차지했으며, 세탁(26.5%), 도서·문구(17.1%), 정기배송서비스(16.8%) 등 일상생활에서 필요한 다양한 배달이 요구됐다.

군산시 관계자는 "배달의명수와 함께해주신 시민들에게 감사드리며 앞으로 소비자에게도 보다 많은 혜택이 지원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배달의명수는 농림축산식품부가 주관하는 1만 원 환급받는 외식활성화 캠페인에 참여 중이고, 올해도 소비자의 참여확대를 위한 다양한 이벤트를 계획 중이다.

scoop@tf.co.kr

- 네이버 메인 더팩트 구독하고 [특종보자▶]
- 그곳이 알고싶냐? [영상보기▶]
AD
인기기사
실시간 TOP10
정치
경제
사회
연예